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한동훈에게 “태블릿 조작 용의자 사진, 누구인지 밝혀라” 공문 재차 발송

“태블릿 증거조작 문제가 ‘저질‧허위 괴담’이면 태블릿에 사진 남긴 증거조작 용의자는 ‘유령’인가. 누가 국민에게 괴담 유포하는 건가“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제2의 최순실 태블릿’에서 발견된 증거인멸 용의자 사진이 누구인지 특정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또다시 발송했다. 변 대표고문은 26일자로 발송된 공문을 통해 한 장관에게 “즉각 ‘제2의 최순실 태블릿’과 관련 증거인멸 용의자 사진 인물 특정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제2의 최순실 태블릿’) 포렌식 감정 결과에 따르면, ‘제2의 최순실 태블릿’에는 특검 수사 제4팀의 증거보관 기간이었던 2017년 1월 25일 12시 58분경에 찍힌 한 인물 사진이 찍혔다가 삭제된 사실이 확인됐다”며 “이 용의자는 특검이 수행한 디지털포렌식 절차가 끝나고 밀봉된 증거를 임의로 꺼낸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귀하는 ‘제2의 최순실 태블릿’을 제출한 당사자 장시호와 현대고등학교 동문 사이로 게다가 수사 당시에 장시호가 스스럼없이 자신의 사무실 문을 두드려 ‘아이스크림을 달라’고 말할 정도로 친밀한 관계를 유지했다고 스스로 밝힌 바 있다“며 “최서원의 휴대폰에 대한 수사도 귀하가 맡았으며 무엇보다 특검 내 2인자라는 귀하 지위로 봤을 때, 당연히 어떤 식으로든 조작수사에 직간접적으로 가담했음이 명백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제2의 최순실 태블릿’ 증거조작 문제제기는 “저질‧허위 괴담”이 아니“라며 ”이것이 ‘저질‧허위 괴담’이라면 귀하는 밀봉된 증거를 꺼내서 본 저 특검 관계자는 ‘사람’이 아니라 ‘유령’이라는 말을 하려는 것인가“라며 ”지금 누가 국민들에게 ‘저질‧허위 괴담’을 유포하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하단은 공문 전문.




관련기사 :


[단독] 최서원 ‘제2태블릿’ 최초 수사보고 ‘결론’ 부분 조작 밝혀져


[단독] ‘장시호 제2태블릿 제출’ 거짓 판명... “윤석열 등 특검 조작수사 사실상 확정”


법무부, ‘한동훈 장관, 태블릿 조작 자백하라’ 공문에 “대검찰청에서 검토 처리할 것”


변희재 “한동훈, 태블릿 조작 결백하다면 날 구속할 의향 없나” 공문 보내


본지, 엄희준 부장검사에게 “태블릿 남자 사진 누군지 밝혀라” 공문 발송


본지, 송경호 서울중앙지검장에 “태블릿 남자 사진 누군지 밝혀라” 공문 보내


법무부, “한동훈이 ‘태블릿’ 남자 사진 누군지 밝혀라” 공문에, “대검찰청에서 처리할 것”


한동훈, 김의겸 고소장 ‘30페이지’?… 변희재, 한동훈 고발장 ‘200페이지’ 넘어


본지, 장시호 직접 수사한 박주성 검사에게 “태블릿 남자 사진 누군지 밝혀라” 공문 발송


본지, ‘최서원 태블릿’이라던 이규철에게 “태블릿 남자 사진 누군지 밝혀라” 공문 발송


“태블릿 조작 용의자 사진, 누구인지 밝혀라” 본지, 한동훈 장관에게 공문 발송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