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본지, 엄희준 부장검사에게 “태블릿 남자 사진 누군지 밝혀라” 공문 발송

“태블릿 증거조작 용의자가 본인인지 아닌지 여부 밝혀 논란 해소하라”

본지 황의원 대표이사가 엄희준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 제1부 부장검사에게 ‘제2태블릿’(최서원 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특검에 제출한 기기)에서 발견된 남성의 신원을 확인해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황 대표는 2일자 공문을 통해 “(태블릿 조작수사 사건과 관련) 포렌식 감정의 결과로 해당 태블릿에는 2017년 1월 25일 12시 58분경에 찍힌 한 용의자 사진이 찍혔다가 삭제된 사실이 확인됐다”며 “네티즌들은 외양을 통해 특히 귀하를 유력 용의자 중 한 사람으로 지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용의자는 정상적인 디지털포렌식 절차가 끝나고 밀봉된 증거를 임의로 꺼내서 켜보며 증거인멸을 기도한 인물이거나, 최소한 현장에서 이를 지켜보고 있었던 인물"이라며 “현재 인터넷에서는 이 용의자가 누구인지에 대해 여러 구설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시호 태블릿’(제2태블릿)에 대한 증거조작은 이미 확정된 상황으로, 이는 향후 심각한 정치적, 사회적 논란이 불가피하다”며 “증거조작 용의자 사진의 인물이 누구냐는 문제도 그 논란의 큰 주제나 소재가 될 수 있는 바 귀하는 법치를 앞장 서서 구현해야 할 검사로서 용의자 사진의 인물이 본인인지 아닌지 여부를 밝혀 논란 해소에 협조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황 대표는 한동훈 법무부장관, 송경호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 이규철 변호사, 박주성 대구지검 서부지청 차장검사 등에게 동일한 취지의 공문을 발송했던 바 있다. 

이중 한 장관에게 보낸 공문은 법무부가 대검찰청으로 이첩, 대검찰청은 이를 송경호 지검장의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이첩해놓은 상황이다.




관련기사 :


본지, 송경호 서울중앙지검장에 “태블릿 남자 사진 누군지 밝혀라” 공문 보내


법무부, “한동훈이 ‘태블릿’ 남자 사진 누군지 밝혀라” 공문에, “대검찰청에서 처리할 것”


본지, 장시호 직접 수사한 박주성 검사에게 “태블릿 남자 사진 누군지 밝혀라” 공문 발송


본지, ‘최서원 태블릿’이라던 이규철에게 “태블릿 남자 사진 누군지 밝혀라” 공문 발송


“태블릿 조작 용의자 사진, 누구인지 밝혀라” 본지, 한동훈 장관에게 공문 발송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