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본지, 송경호 서울중앙지검장에게 “태블릿 남자 사진 누군지 밝혀라” 공문 보내

“태블릿 조작수사 가담 검사들, 윤석열 정권서 요직에 발탁… 의혹 쏠리지 않을 수 없어”

본지가 황의원 대표이사 명의로 송경호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에게 ‘제2태블릿’(최서원 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특검에 제출한 기기)에서 발견된 남성의 신원을 확인해달란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

27일 황 대표는 “‘장시호 태블릿’(제2태블릿) 증거인멸 용의자 확인 요청”이란 제목의 공문을 통해 “최근 태블릿에 대해서 공인 포렌식 전문기관에 의한 포렌식 감정이 있었던 바 과거 ‘국정농단’ 수사 당시 시점에 사실상 총체적 물증 조작이 있었음이 명백히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해당 태블릿에는 2017년 1월 25일 12시 58분경에 찍힌 한 용의자 사진이 찍혔다가 삭제된 사실이 확인됐다”며 “이 용의자는 정상적인 디지털포렌식 절차가 끝나고 밀봉된 증거를 임의로 꺼내서 켜보며 증거인멸을 기도한 인물이거나, 최소한 현장에서 이를 지켜보고 있었던 인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인터넷에서는 이 용의자가 누구인지에 대해 여러 구설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며 “네티즌들은 외양을 통해 특히 귀하(송 지검장)를 유력 용의자 중 한 사람으로 지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물론 귀하가 특검 수사 제4팀에 참여한 사실은 공식 확인되지는 않지만 특검 수사 제4팀은 이미 증거조작 등 갖가지 초법적인 일도 자행하고 있었던 만큼 검사를 불법적으로 파견 받아 수사를 진행했을 가능성도 역시 생각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도, 이른바 ‘윤석열 사단’으로서 태블릿과 관련한 조작 수사에 가담한 검사들 대다수가 현 정권에서 법무부와 검찰의 여러 요직에 발탁됐다”며 “전국 지방검찰청 중에서 최고 보직으로 손꼽히는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수장인 귀하에게도 역시 의혹의 시선이 쏠리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황 대표는 과거 특검 수사 제4팀 소속으로 제2태블릿을 수사했던 한동훈 법무부장관, 이규철 변호사, 박주성 대구지검 서부지청 차장검사 등에게 동일한 취지의 공문을 발송했던 바 있다. 

특히 한 장관에게 보낸 공문은 법무부가 대검찰청으로 이첩, 대검찰청은 이를 송경호 지검장의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이첩해놓은 상황이다.





관련기사 :


법무부, “한동훈이 ‘태블릿’ 남자 사진 누군지 밝혀라” 공문에, “대검찰청에서 처리할 것”


본지, 장시호 직접 수사한 박주성 검사에게 “태블릿 남자 사진 누군지 밝혀라” 공문 발송


본지, ‘최서원 태블릿’이라던 이규철에게 “태블릿 남자 사진 누군지 밝혀라” 공문 발송


“태블릿 조작 용의자 사진, 누구인지 밝혀라” 본지, 한동훈 장관에게 공문 발송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