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 “최서원도 태블릿 조작됐다 주장… 왜 추가 사법처리 안 하나”

“박근혜 전 대통령이 나서야… 태블릿 진실 밝혀야할 역사적 시간이 왔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이원석 검찰총장이 직접 태블릿 증거조작 문제를 부인하고 나선 것과 관련해 이상로 전 MBC 카메라출동 기자에 이어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강한 비판적 입장을 밝혔다. 태극기 진영에서도 본격적으로 태블릿 증거조작 시비가 불붙고 있다는 분석이다.

23일, 윤 전 대변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윤창중칼럼세상TV’에서 “최서원 씨는 윤석열 정권이 출범하기 전부터 옥중편지를 통해 ‘태블릿PC는 조작된 것’, ‘대한민국 헌정사상 이런 억울한 일은 없다’고 지금까지 주장해왔다”며 “(태블릿이 조작됐다는) 최 씨의 주장이 허위괴담이라면 왜 한 장관과 이 총장은 최 씨에 대해서 추가 사법처리를 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법과 원칙을 언급하고 있는 한 장관과 이원석 검찰총장이 명예훼손, 사실왜곡 등 혐의로 최서원 씨에 대해 왜 추가 사법처리 안하고 있는지 답변해야 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아울러 “확성기를 들고 시위하는 변희재 일당은 왜 감옥에 안 보내는가”라며 “법은 만인 앞에 평등한데 그러면 한동훈, 이원석이 최서원 씨를 봐줘야 할 아무런 이유가 없지 않은가“라고 지적했다.

윤 전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장관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과거 새누리당 공천에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해서 추가로 2년형을 더 선고받게 했었다”며 “그런데 이런 근거 없는 허위 저질 괴담에 대해선 왜 추가적으로 사법처리를 하지 않는가”라고 의아해 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해서도 "이제는 박 전 대통령이 나서야 된다고 본다. 박근혜 대통령이 태블릿 진실을 밝혀야할 적임자"라며 "그 진실을 박 대통령이 밝혀야할 역사적 시간이 왔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1일 한동훈 장관은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CBS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 제기한 태블릿 증거조작 문제에 대해 ‘저질 괴담’이라고 응수했던 바 있다. 22일에는 이원석 검찰총장 역시 유감을 표명하기도 했다.

송영길 전 대표는 23일 오전에도 YTN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태블릿PC 조작 의혹 핵심이 윤석열, 한동훈, 이원석”이라고 하면서 태블릿 증거조작 문제제기를 계속 이어갔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