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23일(금) 낮 12시 한동훈 자택 앞 태블릿 조작 자백 촉구 기자회견

변희재 “한동훈 당신이 자백으로 최소한 선처를 받을 수 있는 시간도 이제 얼마 남아있지 않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23일(금) 낮 12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강남 타워팰리스 자택 앞에서 태블릿 조작 자백 촉구 기자회견 겸 2차 집회를 연다. 한 장관이 21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태블릿 증거조작 문제를 두고 “저질 허위 괴담”이라고 폄하한 데 대해서 당사자로서 직접 응수하겠다는 취지다. 

변 고문은 앞서 지난 17일에도 한 장관 자택 앞에서 태블릿 조작 자백 촉구 집회를 열었던 바 있다. 변 고문은 향후 한 장관을 상대로 직접 명예훼손 민형사 조치를 취하는 것은 물론,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 등과 함께 태극기-촛불 연합 명의 공동 기자회견, 문제제기 연명 공문 발송 등 조치도 취할 것임을 예고한 상황이다. 

변 고문은 대치동 타워팰리스 기자회견 이후 같은날, 오후 3시에는 상암동 MBC 방송사 앞 집회도 차례로 참석할 예정이다. 각 집회는 태블릿 조작 자백 및 태블릿 진실투쟁 참여 독려를 취지로 열린다.

이번 23일 집회에는 태극기 진영의 미디어워치 산악회, 태블릿조작진상규명위원회, 턴라이트, 올인코리아, (박근혜와 변희재의) 인권을지키는모임 등 애국보수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물론, 촛불진영의 열린민주당 김상균 대표도 함께 한다.

변 고문은 다음번 한동훈 자택 3차 집회 때는 안진걸, 백은종 등 촛불인사들이 대거 참여해 수천여 명이 몰릴 테니, 한동훈은 그 전에 태블릿 조작 자백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