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김용민 “변희재가 태블릿 진실을 찾아냈다” 지상파 라디오서 폭탄 발언

“탄핵 찬성하던 김용민과 탄핵 반대하던 변희재, 진실로서 손 잡은 것”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이 지상파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과거 탄핵 정국 당시 정체불명의 태블릿이 검찰·특검에 의해 최서원(개명전 최순실) 씨의 것으로 조작된 사건을 거론하며 “변희재가 진실을 찾아냈다”는 평가를 내놨다. 

지난 13일 김 이사장은 김종대 연세대 통일연구원 객원교수와 함께 cpbc 가톨릭평화방송 ‘오창익의 뉴스공감’에 출연해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의 한 부분이었던 태블릿PC조작과 관련해서 변희재 대표고문이 조작이 확실하다는 입장을 밝혔고 6년에 걸친 조사 끝에 그것을 설득할 수 있는 논리를 만들어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김 이사장은 ‘변 대표고문과 케미가 맞느냐’는 사회자에 질문에 “(나와 변희재는) 20년 동안 서로 극과 극의 시국관을 가졌지만 서로 진실이 무너지는 사회는 안 된다는 차원에서 함께 촛불을, 태극기를 드는 상황”이라며 “고리는 지난 2016년 탄핵 때만 하더라도 변희재 고문 같은 경우 박근혜 대통령 탄핵 반대, 저는 탄핵찬성 입장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두 사람이 극렬한 반대 입장이었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의 한 부분이었던 태블릿PC조작과 관련해서 변희재 대표 고문이 조작이 확실하다는 입장을 밝혔고 6년에 걸친 조사 끝에 그것을 설득할 수 있는 논리를 만들어냈다”며 “진실을 찾아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 과정 속에서 우리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이것을 지지했지만 그러나 증거조작을 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파면하고 구속하자는 주장을 한 건 아니었다”며 “변희재 대표 고문 같은 경우는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이 잘못됐다는 관점 속에서 증거조작을 찾아냈다고 밝히고 있고 진실로서 서로 손을 잡았다고 볼 수 있다”고 첨언했다.

또한 “당시 증거조작과 관련한 진실을 제대로 밝히고 진실조작에 관여한 사람들에 대해서는 처벌하자는 입장에서 같이 촛불과 태극기를 들었던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