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송영길 “변희재 책, 열린 마음으로 읽어보라” 진보진영 인사들에게 권유

“변희재 책에서 어떤 부분의 팩트에 문제가 있는지 지적하는 게 생산적 토론될 것… 진영논리 넘어서야”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여전히 태블릿 증거조작 문제를 외면하고 있는 일부 진보진영쪽 인사들을 향해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저술한 태블릿 관련 책을 열린 마음으로 한 번 읽어보라”고 권유했다.

지난 17일 유튜브 ‘김성수TV 성수대로’의 단독 인터뷰에 응한 송 전 대표는 ‘태블릿을 무기로 싸우자는 요구를 할 때 촛불이 분열된다는 진보진영의 주장이 있는데 어떻게 보는가’란 사회자의 질문에 “그 책에서 어떤 부분의 팩트에 문제가 있는지 지적하는 게 생산적인 토론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런 분들의 걱정도 이해가 된다”면서도 “그러나 그렇게 생각하면 진영논리에 갇힌다. 진영논리를 넘어 건전한 보수와 진보가 연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전 대표는 변 대표고문의 책을 읽게 된 이유와 관련, “‘변희재처럼 과감하게 싸우는 사람이 안 보인다’고 주변에서 얘기했다”면서 “그래서 저 사람이 왜 저러는지 들어볼 가치가 있겠다 싶었다. 손혜원 전 의원이 (책을 보라고) 권고도 했다. 읽어보니 합리적의심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태블릿을 개설한 사람은 김한수라는 사람이었다. 거기에 나오는 파일을 보더라도 공동으로 사용됐다고 의심할만한 증거들이 쌓였다”면서 “그리고 검찰과 특검은 일관되게 태블릿이 최서원 것이라고 주장했는데, 최 씨의 것이 확실하다면 왜 검찰은 태블릿을 반납 안해주는가”라고도 지적했다.

송영길 전 대표는 “내가 태블릿 문제를 언급할 때마다 많은 주변 사람들이 ‘왜 변희재랑 어울리는가’, ‘왜 태블릿 조작 문제를 들고 나오는가’, ‘구속될까봐 다급해서 그런 것 아니냐’고 말하는데 그건 나를 잘 몰라서 하는 얘기”라며 “이에 대해서는 진영논리를 떠나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어떤 의견을 사유화해선 안 된다”며 “새로운 정보가 들어오면 내 의견을 수정할 자세가 돼 있는 것이 지식인의 자세고 올바른 민주시민의 자질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