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송영길 “윤석열‧한동훈, 태블릿 문제에 대해 답하라” 거듭 소신 밝혀

“변희재 책을 형광펜을 그어가며 세 번 봤다. 태블릿 관련 검찰 수사가 맞는 것인지 처음부터 합리적 의심이 들었다”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주관하는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태블릿 증거조작 문제에 대해서 답변을 해야 한다고 거듭 소신을 밝혔다. 



송 전 대표는 지난 6일 강성범 씨, 박지훈 변호사, 변희재 고문과 함께 유튜브 시사채널 ‘변희재 강성범의 세상보기’에 출연, “태블릿이 최서원 것이라고 주장해서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기소됐는데 왜 (태블릿을 최 씨에게) 안돌려주고 있는가. 또 왜 변희재를 구속하고 있지 않느냐”며 “이에 대해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이 답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변희재 대표고문이 구속되길 바라는 게 아니다”라고 하면서 “(태블릿 조작 의혹에 대한) 진실이 밝혀지길 바라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송영길 전 대표는 변 대표고문이 저술한 ‘나는 그해 겨울 저들이 한 짓을 알고 있다’와 관련해 “(책을) 세 번 봤다. 형광펜을 그어가며 봤다”며 “(태블릿 문제로 변희재 고문의 주장이 유죄일 수가 있는지) 처음부터 합리적 의심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윤석열 정부에 대해선 “유죄로 의심가더라도 증거가 불충분하면 무죄가 되는게 근대 형법의 원칙인데 이 원칙이 무시되고 있는 정부”라며 “(윤 정부는) 유죄 확정 원칙에 따라 말하고 있다”고 비토했다.

그러면서 “자신들이 수사대상을 선택하고 그림을 그리는 훈련이 된 특수부 검사들 입장에서는 증거 조작이 일상화 되어 있는 것”이라며 “(상대방에) 유리한 증거는 없애고 (자신들의) 불리한 증거는 과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변희재 대표고문은 “‘박성민 정치컨설팅 MIN 대표가 ’이 책을 안 읽었고 난 태블릿은 모르지만 송영길이 이걸 주장하는건 잘못된 거‘라고 주장했다”면서 박 대표가 한 라디오 프로에서 태블릿 문제로 개진한 의견을 비판하기도 했다.


그러자 송영길 전 대표는 맞장구를 치면서 “천동설이 주 이데올로기였던 시기에 코페르니쿠스나 갈릴레오의 지동설은 반역 행위였다. 그래도 갈릴레오는 ‘지구는 돈다’고 했다”며 “(박 대표는) 변희재를 공격하지 말고 이 책에서 말하듯 ‘왜 태블릿을 돌려주고 있지 않은가’ 이런 팩트에 답을 해야 한다”고 호응했다.


송 전 대표는 “조사 없이는 발언권 없다. 공부하지도 조사하지도 않고 함부로 떠드는가”라며 “박성민 같이 지적인 분은 이 책을 읽고 팩트로 반박하는 책을 쓰셔라”고 일갈했다.


이날 송 전 대표는 변희재를 예전에는 어떻게 봤는가란 박지훈 변호사의 질문엔 “나는 잘 몰랐다. (변희재 대표고문이) 무슨 말을 했는지도 모른다”면서 “(윤석열 정권 이후 어느 날부터) 변희재란 분이 윤석열 한동훈과 저렇게 과감하게 싸울수가 있을까 (생각했다). 조금만 불이익이 있어도 변절하고 김진태, 장제원, 이동관 비롯해서 그 입으로 그런 말을 했다는 게 믿기지가 않는데... 참 (보수에서) 드문 사람(인 것 같다)”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일관성이 있어야 하지 않냐. 김용갑은 보수지만 일관성이 있었다. 동료 의원으로 활동하면서 그분도 우리를 좋아하게 됐다”며 “보수든 진보든 변절자가 돼서는 안 되잖는가. 지금 우리나라의 보수는 보수가 아니다. 일제시대 때 민족을 팔아먹었는데 어떻게 보수인가. 민족을 위해 싸우는 게 보수 아니냐. 김구 주석과 민주당이 진짜 보수”라고 역설했다.


한편, 이날 송 전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혁신위가 자신을 향해 ‘자중하라’고 발표한 것에 대해선 “노코멘트 하겠다”며 맞대응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드러냈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