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아카데미워치 (학술/대학)


배너

[김정민의 거짓해명③] ‘학습계획서’ 쪼가리 내밀며, 박사과정 ‘60학점 이수’ 입증서류라는 김정민

야바위식 거짓해명 또 발각…김정민이 공개한 박사 졸업요건 “60학점 전부 땄다는 서류”는 ‘2014년 학습계획서’에 불과

 
“자, 이 서류입니다. (서류 보여주며) 여기 60이란 숫자 보이죠? 저는 60학점 땄어요. 논문 심사하려면 60학점을 따야 하거든. 다 못 따면 심사를 안 해줘. 심사 받기 전에 스물 네 개 서류를 내야해요. 그 중 하나가 방금 보여드린 60학점을 다 땄다는 (서류 다시 보여주며) 이겁니다.”
 
‘가짜박사’ 김정민 씨가 박사졸업 필수 요건인 “60학점을 전부 이수했다”며 지난달 27일 방송에서 보여준 증빙서류가 본지의 확인결과 ‘학습계획’을 제시한 커리큘럼 문서였다는 사실이 새롭게 밝혀졌다.
 
방송에서 김 씨는 서류에 찍힌 ‘60’을 손으로 가리키며, 이는 자신이 60학점을 전부 이수했다는 걸 뜻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사논문 심사를 받으려면 60학점을 이수해야 하고, 그 ‘증빙서류’를 심사받기 전에 반드시 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 씨가 이날 공개한 증빙서류는 본지 취재팀의 확인 결과 “박사과정 60학점을 전부 이수했다”는 사실을 입증해주는 서류가 아니었다. 몽골어를 모르는 시청자를 상대로 괴문서를 보여주며 거짓말을 이어가는 김 씨의 야바위꾼 행태가 이번에 또다시 발각된 것이다.
 
제목부터 ‘학습계획서’…이수해야 할 커리큘럼 제시한 서류에 불과 
 
본지 취재팀은 김 씨가 60학점을 이수한 증빙서류라며 방송에 노출한 화면을 캡처한 뒤 몽골국립대 석사 출신 유학생과 함께 번역하며 정밀 분석했다. 그 결과 김 씨가 내민 서류는 60학점을 전부 이수했다는 증명서가 아니라, 앞으로 60학점을 서류의 표에 제시된 과목으로 채워 넣으라는 의미의 ‘학습계획서’ 또는 ‘커리큘럼’ 안내서였다.
 

 
먼저 서류 제목부터가 “학생 개별 학습계획서”였다. 그 아래 표는 교과목 이름과 학점, 김정민 씨가 실제 이수한 성적을 나열한 것처럼 보이지만, 각 교과목마다 할당된 학점과 학습에 필요한 시간들을 제시한 것에 불과했다.  
 
표의 오른쪽에 반복해서 나오는 144, 48, 96이라는 숫자는 과목 이수에 필요한 시간이었다. 48이 나열된 부분은 각 과목의 총 수업시간, 96은 학생 자율로 채워 넣어야 하는 개별학습 시간을 뜻했다. 144는 이 둘을 합한 시간이다.


 
2013년에 이수했다는 과목, 2014년 작성된 ‘학습계획’에 다시 등장
  
서류가 작성된 연도가 2014년 이후라는 것도 주목할 점이다. 서류 왼쪽 상단에는 ‘2014’라는 숫자가 선명히 찍혀있다. 2014년에 인쇄된 공문 양식을 썼다는 의미다. 따라서 이 서류가 실제 작성된 시점은 2014년 또는 2015년 이후라고 추정할 수 있다.
 
김 씨는 본지가 2015년 3월 27일에 작성된 바야사크 박사의 ‘입학추천서’를 제시하며 실제 입학은 2015년 이후가 아니냐는 취지로 보도하자, 최근 방송에 나와 자신은 2013년 입학이 맞다고 적극 해명한 바 있다. 그러면서 2013년 봄학기와 가을학기 성적을 제시했다.
 
하지만 이런 주장은 이번에 김 씨가 공개한 2014년 이후에 작성된 서류 ‘학생 개별 학습계획서’와 완벽히 모순된다. 2014년이 지난 시점에도 김 씨는 박사과정 수업을 아직 시작하지 못했다는 걸 입증해주기 때문이다.
 
또한 김 씨가 2013년에 이수했다는 교과목 6개가, 2014년 이후에 작성된 ‘학생 개별 학습계획서’에서는 김 씨가 앞으로 들어야 할 과목으로 나와 있다.
 

 
김 씨는 이날 방송에서 총 다섯 건 가량의 몽골국립대 서류를 새롭게 노출했다. 본지 취재팀은 나머지 서류도 몽골 원어민 유학생과 함께 번역, 김 씨의 주장에 허위사실이 있는지 추가로 분석하고 있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