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뤼슈렌 전 대만 부총통, 오는 29일 방한해 국회서 강연 및 기업투자 설명회

대만의 경제인, 문화인, 사회 인사, 예술인, 기자 등 약 100여명의 한국 방문단과 함께 방한 ... 격상된 한국과 대만 관계 반영

[편집자주] 7월 31일, 관련 국회 행사 장소가 국회도서관 지하 1층 대강당으로 변경되었습니다. 착오없으시기 바랍니다.


뤼슈렌(呂秀蓮, 뤼슈롄) 전 대만 부총통이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일정으로 대만의 경제인, 문화인, 사회 인사, 예술인, 기자 등 약 100여 명의 방문단과 함께 방한한다.

이번 방한 행사의 핵심은 7월 31일(월)에 있을 국회에서의 행사다. 뤼 전 부통통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대만 기업투자 설명회를 가진 뒤, 이날 오후 2시부터 국회도서관 지하 1층 대강당에서 갑오전쟁(청일전쟁) 129주년 기념행사인 ‘동아시아의 지정학적 정치:회고와 전망’의 기조 연설을 할 예정이다.



뤼 전 부총통은 대만, 한국, 일본의 운명을 바뀌게 한 청일전쟁의 역사를 돌이켜보며 세 나라의 앞날을 바라보면서 다시는 동아시아에서 전쟁이 없는 평화의 환경을 만들고 아울러 대만과 한국의 기업인들을 한자리에 모아 실질적 협상과 토론으로 어려운 시기에 새로운 경제 활로와 통로를 모색하겠다는 계획이다. 

뤼 전 부총통은 특히 대만과 한국 간 실질적 교류와 대화를 통해 이해를 증진하고 교역을 이루며 전통적 관계 뿐만 아니라 환경보전이란 새로운 역사(役事)와 과제에도 긴밀한 관계를 다져 협력해 나갈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방한 기간 중에 뤼 전 부총통 측은 함께 서울의 인사동, 명동 거리 뿐만 아니라 경기도 구석구석도 관광할 예정이다.  뤼 전 부총통 측은 대만에서 인기를 끈 드라마 ‘더 글로리’의 촬영지였던 청라호수공원도 방문하고 인천 강화도 평화전망대에서 북한도 조람할 예정이라고 알려왔다.

한편, 미디어워치 출판사는 뤼슈렌 전 대만 부총통의 방한을 맞아 뤼 전 부총통의 저서인 대만은 왜 중국에 맞서는가’도 특별판으로 재발간했다.

대만은 왜 중국에 맞서는가’는 대만의 역사, 정치 및 대만해협 위기 관련 안내서로 외교가를 중심으로 큰 호평을 받은 책이다. 이번 특별판에서는 저자 뤼슈렌 전 대만 부총통의 본서 일본어판 서문과 중립국 문제 전문가 파스칼 로타즈의 추천사, 그리고 산케이신문 기자 야이타 아키오의 추천사가 부록으로 추가됐다. 저자의 최신 인터뷰도 담겨 대만 문제에 대한 독자들의 폭넓은 이해를 돕는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