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칼럼] 한동훈은 물리적 목숨 걸 용기 없으면 태블릿 조작 자백하라

“한동훈, 당신이 변희재를 상대로 덤비고 싶다면 그까짓 윤석열에 줄서서 훔쳐쓴 장관 감투가 아니라 정말로 물리적 목숨을 걸 각오를 해야 할 것”

[변희재 · 미디어워치 대표고문]

본인은 지난 주말 한동훈의 타워팰리스 자택 앞에서 “한동훈 가족들은 태블릿 조작주범 한동훈을 자수시켜라” 주제 집회를 열었다.

이번주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는 CBS 라디오에 출연해 본인의 ‘한동훈 태블릿 조작수사 가담 의혹’을 인용하면서 “변희재 씨가 지금 지속적으로 (한동훈 장관) 집 앞에까지 가 데모를 해도 아무 대응을 안 하고 있다”, “왜 이전처럼 고소고발, 압수수색, 구속 못하나”며 의문을 제기하는 발언을 했다.

한동훈은 그제야 반응을 내놨지만 “아무리 다급하더라도 민주당 대표까지 지내신 분이 기성언론이나 야당에서조차 거들떠도 안보는 저질‧허위 괴담에 직접 가담하는 것을 참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동문서답을 했다. 한동훈은 왜 유독 “변희재”, “태블릿 조작”에 대해서는 법적 강경대응을 하지 못하냐는 송영길 대표의 정확한 문제제기에 대해서 기성언론과 야당을 핑계대면서 도망간 것이다. 하지만 그간 한동훈이 기성언론, 야당이 전혀 다루지 않았던 일개 유튜버, 연예프로그램, 인터넷신문 기자 등의 자신에 대한 비판은 무차별 고소고발로 대응해 왔다는 사실은 온 국민들이 알고 있다.

한동훈의 회피성 동문서답에 오히려 태블릿 증거조작 문제가 더 증폭되자, 22일에는 검찰총장 이원석이 나서기도 했다. 이원석은 이른바 ‘국정농단’ 수사 당시 최서원과 정호성에게 태블릿 진위 검증을 포기하라고 협박, 회유를 했던 인물로 지목된 바 있다.



그래도 부족한지 검찰은 서울중앙지검 제4차장 고형곤을 익명 관계자로 내세워 언론에 태블릿 관련 무차별 허위사실을 유포하면서 본인과 미디어워치를 상대로 명예훼손을 일삼았다. 고형곤이 누군가. 그는 ‘JTBC 태블릿’ 독일 동선 관련 허위보고서를 작성, 태블릿 조작 실무에 직접 관여한 인물이다. 미디어워치는 고형곤은 물론, 그의 허위발언을 그대로 받아쓴 조선일보, 중앙일보, 경향신문 등 모든 언론을 상대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다.

그러나 결론적으로 한동훈에 이어 태블릿 증거조작 공범들인 이원석도, 고형곤도, 송영길 전 대표가 제기한 의문에는 모두 답변을 못하고 도망간 격이 되었다. 이들은 모두 태블릿 증거조작 문제제기가 허위고 괴담이라면서도 정작 그것을 유포한 변희재 본인에 대해서는 그 어떤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도 공언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송영길 전 대표는 23일 오전 YTN 박지훈의 뉴스킹에 출연, “대체 언제부터 한동훈 등 윤석열 검찰이 괴담 유포에 대해 ‘안타깝다’ 온정적 표현을 썼냐. 원래 하던대로 변희재, 송영길 압수수색하고 구속해보라”고 공세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본인은 태블릿 증거조작 의혹을 제기하여 JTBC 방송사 등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혐의로 2018년 5월 사전구속돼 1년 동안 수감됐다가 항소심 과정에서 보석으로 석방됐다. 본인의 보석조건에는 태블릿 관련 집회 참여 금지 조항이 들어가 있다. 다만 본인은 보석 당시까지는 태블릿 증거조작의 핵심주범을 JTBC 방송사로 보고 있었다. 검찰과 특검이야말로 태블릿 증거조작의 핵심주범이란 증거를 확보한 때는 본인이 2020년 3월에 ‘JTBC 태블릿’의 통신요금 납부 은폐 기록 및 이동통신 신규계약서 위조 건을 확인했을 때다. 이 은폐와 위조야말로 검찰과 특검이 ‘김한수 전 청와대 행정관의 태블릿’을 ‘민간인 최서원(개명전 최순실)의 태블릿’으로 둔갑시키기 위해 감행했던 가장 결정적 조작이었기 때문이다.

한편, 본인이 태블릿 조작수사에 한동훈까지 직접 개입했다고 확신한 때는 지난해 12월로, 탄핵 정국 당시 장시호가 제출한 것으로 알려진 ‘제2의 최순실 태블릿’에 대한 사이버포렌식전문가협회(KCFPA)의 포렌식 결과가 나왔을 때다. ‘제2의 최순실 태블릿’은 2017년초 ‘JTBC 태블릿’이 조작 의혹 여론에 휩싸인 상황에서 특검이 이 의혹 여론을 틀어막기 위해 증거 돌려막기용으로 또다시 날조한 기기다.

본인의 보석 조건에 태블릿 집회 금지 조항이 있기는 하지만, 일개 민간 방송사도 아닌 무려 대한민국 공적기관 검찰이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을 탄핵하고 구속시키기 위해 물적 증거를 조작한 사실을 눈으로 확인한 이상에 재구속이 무서워 침묵하고 있을 수는 없는 일이 아닌가.

실제 본인은 이런 사유를 들어 “검찰청 앞에서 태블릿 조작 관련 증거 제출을 요구하는 집회를 해야겠다”며 재판부에 보석조건 변경을 신청하기도 했다. 당시 반정모 재판장은 구두로 이를 수락했지만 이 직후 반정모 재판장은 갑작스럽게 보직 변경이 되었다. 

기성언론 등 가공할만한 헌정파괴 사건에 함께 했던 세력은 실은 모두가 윤석열과 한동훈이 태블릿 증거조작에 직접 가담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누구보다 대통령 윤석열 본인이 과거 특검 수사 4팀의 팀장으로서 이 내막은 가장 잘 알 것이다. 또한 피해자인 박근혜 전 대통령, 그리고 현재 윤석열 정권의 상왕으로 나서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도 모든 상황을 속속들이 파악하고 있을 것이다.

결국, 한동훈이 계란으로 바위치기 격으로 우리 태블릿 진실 세력을 상대로 하여 고소고발전 등으로 검찰 권력을 사적으로 악용해 나름 정면승부를 벌여보다가 장렬히 최후를 마치느냐, 아니면 지금이라도 자백 자수하고 태블릿 증거조작의 배후세력까지 모조리 실토하여 사건을 조기에 정리하느냐만 남은 셈이다.

분명하게 해두고 싶은, 필자 본인은 검찰의 천인공노할 범죄를 똑똑히 다 확인했기에 타락하고 부패한 기성언론과 기성정치권이 침묵으로써 이 진실을 덮는 꼴은 절대 두고볼 수 없다는 것이다. 여러 차례 밝혀온 바, 본인은 윤석열과 한동훈 따위의 상습적 조작 날조 어용 검사들조차 제대로 처벌하지 못하는 이런 나라에선 단 하루도 더 살고 싶은 생각이 없다.

즉 한동훈, 당신이 본인을 상대로 덤비고 싶다면 그까짓 윤석열에 줄서서 훔쳐쓴 장관 감투가 아니라 정말로 물리적 목숨을 걸 각오를 해야 할 것이다. 반대로 지금이라도 자백 자수한다면 목숨만은 살려주겠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