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한동훈·진은정에게 ‘나는 그해 겨울 저들이 한 짓을 알고 있다’ 책 발송

“한동훈 범죄행위자 ‘자백하라’… 진은정 변호사는 남편의 태블릿 조작 범죄 자백을 받아주세요”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태블릿 조작 문제를 다룬 신간 ‘나는 그해 겨울 저들이 한 짓을 알고 있다’를 한 장관과 그의 배우자 진은정 변호사에게 발송했다. 진 변호사는 현재 김앤장 법률사무소에서 국제변호사(외국변호사)로 일하고 있다.


지난 16일 변 고문은 유튜브 ‘미디어워치TV’를 통해 “진은정 씨는 변호사이지 않냐”며 “변호사가 이 책을 봤을 때 이 범죄행위를 모를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책을) 보고 남편하고 상의해서 자수하러 가도록 해라”며 “범죄혐의가 너무 짙으니 자백을 받아서 경찰서에 데려가라고 얘기하는 것”이라고도 말했다. 

변 고문은 책에 “남편 한동훈의 태블릿 조작 범죄 자백을 받아주세요”라는 문구와 함께 사인을 해서 이를 진 변호사에게 17일자로 발송했다. 변 고문은 또한 “한동훈 범죄행위자 ‘자백하라’”는 문구를 써서 한동훈 장관에게도 역시 책을 발송했다.

한편, ‘나는 그해 겨울 저들이 한 짓을 알고 있다’는 교보문고 정치/사회 분야 온라인 일간 베스트 '2위' 랭크되며 순항중이다. 이 책은 오늘(17일)부터 교보문고 등 시중 대형서점을 통해서 구매가 가능하다.  




관련기사 :









변희재 “한동훈, 태블릿 조작 결백하다면 날 구속할 의향 없나” 공문 보내


법무부, “한동훈이 ‘태블릿’ 남자 사진 누군지 밝혀라” 공문에, “대검찰청에서 처리할 것”


한동훈, 김의겸 고소장 ‘30페이지’?… 변희재, 한동훈 고발장 ‘200페이지’ 넘어


“태블릿 조작 용의자 사진, 누구인지 밝혀라” 본지, 한동훈 장관에게 공문 발송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