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안진걸 “촛불인사들과 함께 ‘태블릿 조작 진상규명’ 기자회견 열겠다”

안진걸, 김용민·안민석·손혜원 등 진보좌파 세력 독자적으로 尹·韓 태블릿 조작수사 사건 진상규명 계획 밝혀

대표적인 진보좌파 인사인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이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손혜원 전 의원 등 촛불 인사들과 함께, 과거 탄핵 정국 당시 정체불명의 한 태블릿이 최서원(개명전 최순실) 씨의 것으로 조작된 사건의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독자적 기자회견을 개최하겠다고 예고했다.



15일, 안 소장은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과 함께 진보좌파 유튜브 방송 ‘서울의 소리’에 출연해 “(윤석열과 한동훈이 수사한) ‘제2태블릿’(장시호 태블릿)은 내가 살펴봐도 조작이나 무리수가 너무 많다”며 “박근혜 정권 탄핵을 추진했고 그것이 정당하다고 믿는 우리들이 봐도 윤석열, 한동훈의 (수사는) 무리수가 있었다는 취지의 (촛불세력만의) 독자적 기자회견을 함으로써 (변 대표고문의 주장에) 힘을 싣겠다”고 밝혔다. 

이날 그는 “이 이슈(윤석열과 한동훈의 ‘제2태블릿 조작수사 문제 진상규명건)에 대해서는 범진보 진영에서도 우려하는 분들도 있다”며 “하지만 박근혜, 최순실(최서원) 세력의 국정농단이나 퇴진, 탄핵은 이미 역사적, 사법적으로 끝난 만큼, 우리는 그걸 문제 삼자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안 소장은 “윤석열, 한동훈이라는 정치 검찰세력이 그동안 저질러온 행태가 없는 죄도 만들고, 자신들의 정치적 야욕이나 정치 검찰의 입지 확장을 위한 일들을 해오지 않았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1태블릿’(JTBC 태블릿)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억지로 ‘제2태블릿’을 꺼내 윤석열, 박영수, 한동훈 라인의 무리한 수사를 덮으려고 공작을 했다면 이건 지금이라도 밝혀내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