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손석희 JTBC, 사드 관련 또 낯뜨거운 '오역' 논란

중학생 수준 영어 문장도 오역.. '기사 체크한다'던 손석희 다시 망신살

지난 5월 주한미군의 '탄저균 반입' 관련 오역 보도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던 손석희의 JTBC가 이번에는 중학생 수준의 영어 문장을 오역해서 보도함으로서 비난을 받았다.

손석희가 직접 진행하는 JTBC '뉴스룸'은 지난 13일 보도에서 미군 기관지인 ‘성조지’가 지난 1월 보도한 괌 사드 부대 르포 기사를 소개했다. 원문은 "It's a jungle clearing miles from the main Andersen base, and the roar of a massive generator that could light a small town envelops all"이었으며, 뉴스룸은 이것을 “발전기의 굉음이 작은 마을 전체를 덮어버릴 정도”라고 해석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해당 해석이 오역이라고 이의를 제기했다. ‘발전기의 굉음이 작은 마을 전체를 덮어버릴 정도’라고 보도한 뉴스룸의 영어 원문은 “작은 마을을 밝힐 수 있을 만큼 ‘크기가 커다란’ 발전기가 돌아가는 소리만 외딴 장소에 울리고 있다”로 해석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괌 사드 기지가 인적이 없는 외딴 곳에 떨어진 조용한 장소여서 발전기 돌아가는 소리만 들린다는 뜻이지 마을과는 상관이 없다는 지적이었다. 또한 ‘이 지역에 살 수 있는 것은 두 마리 돼지 뿐’이라고 해석한 영문 기사도 실제로는 해당 사드 부대에서 키우는 돼지가 두 마리 뿐이라고 소개한 것에 불과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JTBC 측은 오역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JTBC는 17일 "JTBC 뉴스룸 탐사플러스에서는 사드 포대와 레이더를 배치한 괌 현지 상황과 관련해 미군 기관지 '성조지'의 기사를 인용해 "발전기의 굉음이 작은 마을 전체를 덮어버릴 정도"이고 "이 지역에서 살 수 있는 건 두 마리 돼지 뿐이고, 사드 포대 근처엔 사람이 살기 어렵다"고 보도했습니다."라며 "그러나 성조지의 기사 원문은 해당 사드 부대가 외딴 밀림에 있는 점을 강조하면서 "작은 마을을 밝힐 규모의 거대한 발전기가 내는 소음이 모든 걸 뒤덮고 있다"며 "우리가 아는 한 그 곳에 살고 있는 유일한 것은 돼지 두 마리 뿐"이라고 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성조지 기사 일부를 발췌 번역하는 과정에서 오역이 생겨 이를 바로잡습니다"라며 "시청자 여러분께 일부 오해를 불러 일으킨 점 사과드립니다"라고 오역을 시인했다.

이와 관련해서 네티즌들의 추측은 JTBC 측의 고의적인 왜곡 보도였을 것이라는 쪽과, 진행자 손석희의 영어실력 미달로 인한 불가피한 사태였다는 주장으로 양분되고 있는 상황이다.

올해 1월, 손석희가 사장이자 앵커로 있는 JTBC의 이윤석 기자는 '하루 중 가장 긴장되는 순간'을 SNS에 공개해 손석희 추종자들로부터 낯뜨거운 찬사를 받은 바 있다. 이윤석 기사는 지난 1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루 중 가장 긴장되는 순간은? 손 선배가 내 기사 앵커멘트 고칠 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시했다.

"손석희 사장님은 데스킹을 꼼꼼히 해요" 라며 찬양하던 추종세력

당시 사진을 보면 JTBC 보도국의 관리자 페이지로 보이는 곳에 "[손석희] 님이 이미 편집중인 기사입니다"라는 안내창이 떠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에 대해 좌파성향 매체인 '인사이트'는 "이는 손 사장이 기자가 작성해 올려놓은 기사를 방송에서 단순히 읽기만 하는 게 아니라 방송 전 미리 확인하고 고치는 '데스킹' 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라고 손석희를 찬양하기도 했다.

"손석희 사장님은 기사 하나하나마다 꼼꼼히 체크하시는 분"이라는 게 손석희 추종자들이 주장하고 싶은 요지다. 그렇다면 지난 5월 주한미군 탄저균 관련 오역에 이은 이번 사드 관련 오역 역시 손석희가 해당 문장을 체크했음에도 불구하고 발생한 사건이라고 볼 수 있다. 결국 손석희 사장이 영문과 해석문을 읽고서 오역 여부를 확인할 능력이 떨어진다는 추측도 충분히 가능하다.

한편, 연구진실성검증센터는 지난 2013년 5월 손석희 사장(당시 성신여대 교수)의 석사논문에 표절 혐의가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당시 연구진실성검증센터는 “손석희 교수가 미국 미네소타 대학에서 제출한 석사 학위 논문에서 다른 2차 문헌의 출처표시까지 모조리 다 베껴오는 이른바 ‘재인용 표절’ 혐의를 다수 발견했다”고 밝혔다.

손석희 사장의 석사논문 제목은 ‘한국의 공영방송 노동조합운동 : 1999년 파업에서의 자원동원 전략(The Public Broadcaster Labor Union Movement in South Korea : Strategies of Resource Mobilization for the Movement in the 1999 Strike)’이다. 이 논문은 제목 그대로 우리나라 방송노조연대파업에서의 자원 동원 전략과 관계된 내용을 다루고 있다.

손석희 사장은 MBC 해외연수 중 1998년 미네소타 대학에 입학해 1년 가량의 석사과정을 마치고 1999년 초에 귀국했다. 해당 석사학위 논문은 미네소타 대학 재학 중이 아니라 이듬해 2000년 5월에 국내에서 완성해 제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JTBC 손석희 사장 미네소타 대학교 석사논문 표절 해설 :

JTBC 손석희 사장은 논문 표절을 어떻게 했나? (I)

JTBC 손석희 사장은 논문 표절을 어떻게 했나? (II)

JTBC 손석희 사장은 논문 표절을 어떻게 했나? (III)

JTBC 손석희 사장은 논문 표절을 어떻게 했나? (IV)

JTBC 손석희 사장은 논문 표절을 어떻게 했나? (V)


손석희 논문 표절 관련 기사 :

[단독] 손석희 교수 논문도 표절!

“시선집중에서 문대성 지적했는데…” 손석희, 논문 표절 의혹 (국민일보)

손석희, 논문 표절 의혹 논란에 JTBC 측 "직접 대응할 것" (TV리포트)

손석희 '시선집중' 하차, JTBC行…진중권·변희재 상반 반응 (조선일보)

‘송곳질문’ 즐기는 한국의 래리 킹 뚜렷한 논문 표절 의혹엔 침묵 (신동아)

손석희 논문 표절 혐의, 성신여대 측에 공식 제소

어버이연합, "JTBC 손석희 사장 논문표절 의혹 책임지고 사퇴해야"

[단독] 손석희 표절 혐의, 미네소타대서 조사 개시

JTBC 게시판, 손석희 논문표절 의혹글 무차별 삭제

손석희, 논문 표절 의혹 기사 삭제 지시?

JTBC 손석희 사장 논문 표절 혐의 총정리

[동영상] JTBC 손석희 사장의 논문 표절을 규탄하는 어버이연합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