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강동서’ 출연 변희재, 尹‧韓 향해 “태블릿 조작 진위에 목숨 걸 수 있나?”

김용민 “태블릿 사건은 尹‧韓에게 직접적으로 책임 물을 수 있는 사안”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향해 “태블릿 조작 문제 진위에 목숨을 걸 수 있는가”라고 공개적으로 물었다.  최근 한동훈 장관이 술자리 의혹과 관련해 "장관직을 포함해 다 걸겠다"고 발언한 것을 비꼰 것이다. 

변 대표고문은 지난 27일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 공희준 메시지 크리에이터와 함께 강동서 22회차에 출연해 “한동훈 장관이 (술자리 의혹과 관련해) 장관직을 걸겠다고 하는데,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이 (태블릿을) 조작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지면 날 사형시켜라”라고 말했다.


이날 변희재 대표고문은 “현재 제2태블릿 관련자들의 자백을 받을 수 있는 정도까지 증거를 확보해 놨다”고 전하며 “태블릿 사건은 윤석열 정권을 무너트릴 수 있는 카드”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윤석열 정권을 지키는 유일한 지지층은 영남권에 있는 노인층”이라며 “그들은 나와 함께 태블릿이 조작됐다고 외친 사람들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때문에 태블릿 특검만 발의되면 내가 대구에 가서 태극기를 되돌려 세울 수 있다”며 “이처럼 태블릿은 윤석열을 떠받드는 사람들을 쓸어버릴 독특한 폭탄”이라고 말했다.

김용민 이사장은 “태블릿PC 사건은 윤석열과 한동훈에게 직접적으로 책임을 물을 수 있는 사안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들에게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변 대표고문의 말에 힘을 보탰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