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선관위, 가세연-민경욱 불법 후원금 전달 의혹 “신고 들어오면 조사할 것”

사실과 관련, 선관위가 “신고가 들어오면 조사를 하게 될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최근 가로세로연구소가 부정선거 후원금 수천만원을 민경욱 전 의원 측에 전달했다고 해명한 사실과 관련, 선관위가 “신고가 들어오면 조사를 하게 될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선관위는 “아직 그런 신고가 들어오지 않아 내용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선관위는 일단 신고가 들어와야 선거법 위반 여부를 들여다볼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선관위는 “우리는 수사기관이 아니므로 신고가 들어오면 선거법 위반 여부를 살펴만 볼 수 있다”며 “그 결과 선거법 위반이 맞고 사안이 중대하다 판단되면, 검경에 수사를 의뢰하게 된다”고 절차를 설명했다. 



신고 처리기간에 대해서는 “이 사건의 경우 민경욱 ‘전 의원’이 돈을 받았는지 여부이므로 시급하게 처리되지는 않을 것 같다”고 밝혔다. 

부정선거를 선동해 막대한 후원금을 모금하고 있는 가세연의 행위가 선거법 위반인지에 대해서도 선관위는 “일단 신고 내용을 바탕으로 선관위가 해석을 해 봐야 하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 대표의 한 지인은 “김세의 대표 말로는, 수억 원대 정도 돈이 들어왔고 대부분 변호사 비용으로 지출했다”며 “박주현 변호사에게는 5000만 원, 석동현 변호사에게는 3000만 원 등을 지불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또한 민경욱 전 의원 재검표를 지원 한다는 명목으로 강용석 변호사(가로세로연구소 소장)가 자신의 개인계좌로 모은 6000만 원은 “정치자금법 위반 소지로, 직접 지원을 못하여, 민경욱 전 의원 조직 활동비로 지출했다”고 가세연은 해명했다. 

이에 대해 석동현 변호사는 “어림도 없는 일”이라고 강력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