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친박’ 민경욱의 부정선거 의혹제기, 박근혜 대통령까지 도달

페이스북에 박 대통령이 차기 대선 조작 시도했다는 영상 공유

민경욱 전 국회의원이 지난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근혜 대통령이 19대 대선을 조작하려 했다는 내용의 영상을 공유했다. 이 게시글은 28일 현재 좋아요 723개, 댓글 134개, 공유 62회가 이뤄졌을 정도로 보수우파 진영에 널리 퍼진 상태다. 



민 전 의원이 공유한 영상은 ‘lee Seoyeon’이란 유튜브 채널에 2017년 4월 15일자 ‘또 한번의 부정선거 준비한 박근혜’란 제목이다. 이 유튜버의 채널에는 노무현, 문재인, 김경수, 김어준, 유시민, 추미애 등 친노좌익 인사들을 지지하는 영상들로 가득차 있다. 

민 전 의원은 이 영상을 공유하며 “박근혜 대통령 탄핵이 임박했을 때 시민의 눈이란 단체가 프로그래머를 대동해 중앙선관위에 들이닥친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그곳에서 투표지분류기에 이상한 DB 폴더가 들어있고 그 비밀번호가 MIRU_K로 전국이 동일하게 설정돼 있다는 놀라운 사실을 알아낸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기술자는 그게 박 대통령이 다가오는 대선을 조작하기 위한 알박기”라며 “그 자세한 내용이 무엇인지를 언론에 대대적으로 발표하기로 했지만 보도 되지 않았다”고 민 전 의원은 설명했다. 

민 전 의원은 “선관위의 누군가가 이 사실을 당시 유력 대선 후보였던 문재인에게 보고했고 예정됐던 기자회견은 취소되고 관련기사는 자취를 감췄다”며 “투표지분류기 제조회사 프로그래머와 선거 기술자가 문 캠프로 투항, 전향한 것”이라 주장했다.

추정은 이어진다. 민 전 의원은 “새로 정권을 잡기 위해 혈안이 됐던 세력은 비리를 파헤치기보다는 그 기술을 이용하기로 마음먹은 것”이라며 “그 핵심인사는 문재인 선거 캠프로 들어가서 대선을 승리로 상납하고 선관위 상임위원으로 금의환향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게 조해주가 아니면 누구겠는가?”고 말했다. 조해주는 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으로 2019년 1월 임명됐다. 

민 전 의원은 마지막으로 “뇌피셜이라고 하겠는가? 다음의 유튜브를 확인하고 판단하시라”며 유튜브 영상을 게시글 말미에 공유했다. 



민 전 의원은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낙선 이후 ‘부정선거 음모론’을 가장 강력하게 주장해왔다. 재개표를 주장하며 수천만원의 모금을 독려해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까지 민 전 의원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등이 주도해 선거무효소송을 제기한 선거구 중 재검표를 진행한 곳은 없다. 

한편, 그는 정치인으로 데뷔하기 전, 박근혜 정부 대통령비서실 대변인을 지낸 바 있다.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은 “민 전 의원이 공유한 영상은 보지도 않았다”며 친문좌익의 터무니없는 주장을, 그것도 친박을 자처하는 인물이 널리 공유하게 된 상황까지 다다른 이유에 대해 논평했다. 

변 고문은 “부정선거 의혹제기가 잘못됐다는 게 아니라 의혹을 제기하는 방식이 잘못”이라며 “총선에 출마한 사람들이 알아서 자기 돈으로 재검표를 요구 했으면 세를 모을 필요 없으니 부정선거 상황이 지금까지 오지 않았을 것”이라 밝혔다. 

또 보수우파가 급기야 박 대통령까지 부정선거 음모론에 등장시키는 것에 대해 “부정선거는 김어준과 친문들의 ‘박 대통령이 부정선거 했다’는 프레임을 연구, 개발한 것”이라며 “지금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자들은 연구할 능력도 없어 연구된 것을 베끼는 수준이기 때문”이라 덧붙였다.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