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기타


배너



(서울=연합뉴스) 김상희 기자 = `화합과 도약을 위한 국민연대' 이수성 후보는 7일 대선출마를 선언한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에 대해 "국민을 화합시키자는 마음을 갖고 하면 내가 도와줄 수 있지만 그렇지 못하고 `보수 집결' 이러니까 절망적이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MBC 인터넷 뉴스인 `아이엠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고 "보수와 진보가 같이 가야 하는 데 원수져서 남북이 분단되고 이게 무슨 꼴이냐"며 "(이 전 총재에게) 별로 찬성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회창씨는 훌륭한 분이지만 과거 부산에서 지역감정을 촉발해 대선을 한 기사를 제가 기억하고 있다. 그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심대평, 정근모, 문국현 이런 분들은 분열의 책임이 없고 이런 분들이라면 지원할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어린애들 싸우는 것 말리고 덕성을 가진 국민으로 끌고 가려면 연륜도 좀 있어야 한다"며 자신의 경쟁력을 부각시켰다.

범여권 후보 단일화에 대해서는 "나는 기본 입장이 야당과도 다르고 여당과도 다르다"고 말했고 영남신당을 창당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서도 "아주 웃기는 얘기"라며 "민족 대화합을 주장하는 데 무슨 영남신당이냐"고 일축했다.

lilygardener@yna.co.kr

(끝)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