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기타


배너

출마선언 비판.."국민 무시하고 모욕하는 일"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 청와대는 7일 이회창(李會昌) 전 한나라당 총재가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데 대해 "지난 두번의 선거에서의 실패는 단지 패배한 것이 아니라 도덕적인 심판을 받은 것"이라며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이 같이 언급한 뒤 "선거 이후에도 또 중대한 도덕적인 문제가 제기됐다"면서 "이런데도 다시 출마한다는 것은 우리 국민을 무시하고 모욕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이 전 총재의 아들 병역문제, `차떼기' 등 대선자금 수수 등을 적시하지 않았지만 "이 전 총재가 지난 대선에 출마했을 때 도덕적 문제가 거론됐고 이 때문에 선거에서 패배했다는 것이 아마 거의 이의없는 평가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거에서 졌기 때문에 심판이 아니라 도덕적 문제에 대한 심판이 있었다는 게 저희들의 생각과 판단"이라고 강조했다.

천 대변인은 또 "작금의 대선을 둘러싼 정치권의 상황을 보면 정치의 원칙과 대의가 실종된 느낌"이라며 "한국 정치의 현실이 참 답답하고 서글프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당정치의 원칙도 무너지고 정치인의 부패같은 도덕적 판단기준도 희미해져 가고 있다"며 "후보의 정책과 도덕성에 대한 엄격하고 진지한 검증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정치권 전체를 싸잡아 비판했다.

천 대변인은 이어 "그동안 오랜 시련과 각고의 노력을 통해서 발전해왔던 정치문화가 다시 20년 전으로 후퇴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함께 생각해봐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 전 총재가 참여정부를 좌파정부로 규정한 데 대해 "참여정부가 좌파정부라면 도대체 얼마나 극단적인 보수우익정권을 세우고자 하는 것인지 알 수 없다"고 질타했다.

이 전 총재의 대북문제 인식에 대해서는 "지금 평화로 가는 시대를 되돌려서 전쟁의 위협을 조장하는 냉전의 시대로 가겠다는 생각이 엿보인다"면서 "정치는 20년 전으로, 안보는 30년 전으로 돌아가는 느낌"이라고 꼬집었다.

천 대변인은 `3자 구도 하에서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의 지지율이 20% 밑돌며 3위를 하고 있는데 이는 현 정부에 대한 국민들의 평가가 아니냐'는 질문에 "정 후보의 지지도를 참여정부의 국정지지도와 직결해서 생각할 필요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jongwoo@yna.co.kr

(끝)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