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강신업·김어준·유시민에게 ‘나는 그해 겨울 저들이 한 짓을 알고 있다’ 책 보내

“강신업, 차라리 이 책으로 선거판 흔들어 버려야… 김어준‧유시민, 사심없다면 이 책 무시못할 것”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강신업 변호사,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에게 ‘나는 그해 겨울 저들이 한 짓을 알고 있다’(이하 나.그.저.알)를 발송했다.

변 대표고문은 19일 자신의 사인이 담긴 책 ‘나.그.저.알’을 이들에게 각각 발송했다. 유시민 전 이사장과 김어준 총수에게 보내는 책에는 “찾아뵙겠다”는 문구도 담겼다. 


전날 변희재 대표고문은 '미디어워치TV'를 통해 “(특검 시절 윤석열과 한동훈이) 태블릿을 조작한 게 이 책에 다 나와있다”면서 당 대표 선거를 앞둔 강신업 변호사를 향해 “차라리 김건희 씨랑 상의해서 이 책으로 윤석열과 한동훈을 쳐서 판을 흔들어 버려라”라고 조언했다.  

그는 또한 과거 자신과 함께 안티조선 운동을 펼쳤던 김어준 총수와 유시민 전 이사장에게 “나와 같이 진실된 언론 운동을 했던 사람들한테는 이 책을 전해주겠다”며 “어쨌든 윤석열 정권에 대해 비판적인 김어준과 유시민이 사심이 없다면 이 책을 무시할 수 없을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7일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그의 배우자 진은정 변호사에게도 이 책을 보냈던 바 있다.


관련기사 :










변희재 “한동훈, 태블릿 조작 결백하다면 날 구속할 의향 없나” 공문 보내


법무부, “한동훈이 ‘태블릿’ 남자 사진 누군지 밝혀라” 공문에, “대검찰청에서 처리할 것”


한동훈, 김의겸 고소장 ‘30페이지’?… 변희재, 한동훈 고발장 ‘200페이지’ 넘어


“태블릿 조작 용의자 사진, 누구인지 밝혀라” 본지, 한동훈 장관에게 공문 발송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