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스픽스’ 출연 변희재 “한동훈 만세 태극기 세력, 정치사에 없던 집단적 변절”

“한동훈에게 문제 제기할 이들은 보수 사람들… 오히려 그에게 줄서서 침묵”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은 “박근혜 무죄, 이명박 무죄, 윤석열, 한동훈 사형시키자고 외쳤던 태극기 범보수 세력들이 모두 '한동훈 만세' 외치고 있다”면서 “근현대 정치사에서는 좀처럼 찾아볼 수 없는 집단적 변절”이라고 지적했다.

9일 정치경제 미디어 ‘스픽스’에 따르면 변 대표고문은 지난 7일 ‘박진영의 정치마키아벨리’에 출연해 “한 장관에 대해 문제 제기할 사람은 직접 감옥 간 사람들이나 보수 정당 사람들인데, 일제히 윤 대통령, 한 장관에 줄 서서 아무 말 안 하니 (한 장관이) 자신감 갖고 유체이탈처럼 모든 문제를 문재인 정권으로 돌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변 대표고문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국감 데뷔를 어떻게 봤는가’라는 질문에 “민주당 법사위원들이 한 장관을 못 잡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말싸움에 밀리고, 휘말리고, 복잡하게 간다거나, 각이 안 세워진다”면서 “한 장관이 다른 건 몰라도 말재주는 있다. 이 전 대표와 함께 양대 말재주꾼”이라고 평했다.

그는 “민주당 법사위원들의 말재주가 없어서 그런 것 같은 느낌도 든다”며 “3대 말재주를 꼽으면 진중권, 이준석, 한동훈이 들어갈 것 같다”고 덧붙였다.

변 대표고문은 “오히려 한 장관이 완전히 주도해서 기자들 질의에 정말 깜짝 놀랄 말을 했다”면서 “이재명 대표에 대한 수사가 정치 보복이 아니냐 했을 때, 지난 문재인 정권에서 본인이 중앙지검장 3차장 할 당시를 이야기하며 ‘적폐청산위원회나 캐비넷에서 들고나온 것은 아니지 않나’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 장관이) 이재명 대표 (수사)는 정치 보복이 아니라고 주장하니까 자기 말대로 하면 적폐청산위원회나 캐비넷에서 나온 것으로 사람 잡아줬으면 그건 정치 보복이라는 얘기를 하는 것”이라며 “적폐청산위에서 했던 거는 정치 보복이라고 선언한 거 아닌가. 그리고 그 앞잡이와 사냥개를 윤석열, 한동훈이 한 거다. 자기가 정치 보복 수사의 앞잡이였다고 선언한 내용이나 마찬가지”라고 짚었다.

변 대표고문은 한동훈 장관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그냥 넘어갈 정도의 발언이 아닌데 기자들이나 법사위원들이 그냥 넘어갔다. 지금 유일하게 제가 항의하고 있다”면서 “항의하는 게 저 한 명”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제 기준에서 국민의힘은 이미 변절했다. 왜냐하면 국민의힘이 대통령으로 만든 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 2명을 감옥에 집어넣었다”며 “그런 사람을 당에 입당시켜 대통령을 만들었다. 이 과정이 다 변절”이라고 비판했다.

변희재 대표고문은 ‘한 장관과 검사 엘리트들은 정치를 얕게 보고 있나’라는 질문엔 “개돼지로 보는 거다. 검사 엘리트들이 대한민국을 이끌어가고 영구 집권까지 이야기하는 건 (정치를) 우습게 보는 것”이라면서도 “정치권 인사보다 재야 보수의 원로 인사들이 더 심각하다. 보수 진영 재야 원로들이 먼저 엎드렸다”고 꼬집었다.

그는 “김문수 전 지사도 재야 원로인데 ‘윤석열 만세’를 외쳤고, 조갑제 씨는 보수의 상징인데 저와 함께 한 겨울 집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윤석열, 한동훈 특검이 조작해서 박근혜 대통령 누명 씌웠다고’ 했다”면서 “크롬웰혁명 이야기하면서 검사들 모두 사형시키자고 해서 후원금도 받았다. 그런데 본인이 먼저 윤 대통령 만세, 한 장관 만세를 외쳤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변 대표고문은 ‘윤석열차’ 이슈에 대해서도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전체적으로 봤을 때 국가가 문화예술을 직접 지원하는 건 반대 입장”이라며 “김대중 전 대통령부터 지금까지 ‘(문화예술을)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를 표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문화예술에서 정치적 성향의 표현 한계를 무제한으로 보장해줘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다만 국민 세금, 국가 상훈이 들어가면 제약이 불가피한 부분이 있다”고 부연했다.

이어 “만약 민간에서 했다면 완전히 무제한이다. 과거에 김지하 시인의 경우 시 한 번 썼다가 징역 5년 받는 사례도 있는데, 말이 안 되는 거고 무제한으로 보장해줘야 한다”면서도 “국가가 개입해서 지원하면 제약이 있어야 한다”고 설파했다.

이번 스픽스 박진영의 '마키아밸리' 본 방송은 10일, 월요일 오후 2시에 유튜브 스픽스를 통해 방영된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