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최서원 “박대통령은 재단에 개입 안하셨고 저는 안종범 전혀 몰라”

“안종범은 검찰 협조자...무슨일이 생기면 항상 안종범 수첩이 증거”

최서원 씨가 ‘안종범 수첩’은 상당수가 거짓이라고 비판했다. 조선일보는 지난 17일 동명의 신간을 출간하고 서평 기사를 싣는 등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최 씨는 22일 본지 변희재 고문 앞으로 보내온 편지를 통해 “안종범의 수첩이 조선일보 책 소개란에 나왔네요”라면서, “진실을 100% 썼다는데, 김무성이와 조선일보가 탄핵의 허구가 드러날 것에 대비해서 안종범이를 내세워 (미르‧K스포츠) 재단 문제를 국정농단의 핵심으로 끌고가려는 것 같습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2016년 10월 12일 우병우, 김성우, 안종범이 저의 존재를 인정하라고 (대통령께) 말씀드렸다는 건 거짓일 가능성이 높습니다”라며 “그는 법정에서 이 일이 터지기 전에 저에 대해 전혀 알지를 못했다고 했습니다”고 지적했다. 

최 씨는 “안종범이는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면서 수시로 검찰과 협의하여 수첩의 메모를 넘겼다고 본다”며 “무슨일이 생기면 항상 안종범 수첩이 증거가 되었으니까요. 그런 일치의 현상이 어찌 일어날 수 있나요?”라고 반문했다. 

또 최 씨는 “정호성이나 안종범 모두 박대통령에게 뒤집어 씌우고 자기들은 빠져나갔고, 모두 검찰과 협조관계였습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현재 (시점에) 안종범 수첩을 출간 한 것은 박 대통령의 정치 재개를 두려워하는 것이고, 내년 총선때 박 대통령이 대구 쪽에서 힘을 모을 것을 두려워하는 것 같습니다”고 말했다. 

최서원 씨는 특히 “박 대통령은 재단 형성 과정엔 전혀 개입을 안 하셨고, 안종범이는 저는 전혀 몰랐던 사람입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안종범이 한 것을 박 대통령에게 뒤집어 씌우다니...그런 인간들이 수석이었으니―”라며 개탄했다. 

최 씨는 “검찰에 가장 협조하고 비굴했던 이들이 장시호와 안종범, 김종”이라며 “그 모습은 잊지 못할 것 같아요”라고 회상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