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가 건대 총장, 국회의원에게 수억원 받았다” 허위폭로한 안정권, 결국 재판정에

이미 벌금 200만원 선고받은 상황에서 추가건은 정식 기소...실형선고 유력

정규재 현 보수신당 부산시장 후보가 적극 지원해 온 유튜버 안정권이 또다시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을 거짓음해 한 사건이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법은 피고인 안정권의 재판이 2021년 2월 8일 11시10분 인천지법 제412호 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변 고문 측에 통지했다.




안 씨는 아무런 근거 없이 변 고문이 건국대 총장과 국회의원으로부터 수억 원 대의 돈을 받았다는 허위사실을 폭로했다. 또한 무려 58회에 걸쳐 폭언과 욕설을 퍼부어, 모욕죄로도 기소됐다.


안 씨는 이미 변 고문이 후원금으로 오입질을 하고 다녔다는 등 악의적 허위사실을 반복적으로 유포, 검찰은 벌금 200만원 약식기소했고 그대로 확정됐다. 검찰은 법적 절차 와중에도 계속된 모욕과 허위사실 유포 등을 따로 정리해 이번에는 정식 기소, 재판에 넘겨버렸다. 검찰은 이 재판에서 안 씨에게 실형을 구형할 게 확실시되며, 실제 실형이 선고될 가능성도 매우 크다. 


이외에도 안 씨는 변 고문이 “10억 원 대의 후원자에 멱살을 잡혔다”는 허위사실 유포 건, 자신의 해양대학교 졸업이 맞다며 마구잡이로 고소해다가 걸려든 무고죄 건 등 또다른 범죄 사건도 법적 절차가 진행 중이다. 애초에 안 씨가 변 고문을 비방 음해하게 된 범행 동기가 해양대 졸업 사기와 세월호 설계 등 학력‧경력 위조를 은폐하기 위한 것이라, 가중처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변 고문은 안 씨에 대해 2억 원 대 민사소송을 제기해 법원으로부터 5000만 원의 조정액수를 제안받기도 했다. 


한편, 변 고문은 이런 안 씨를 적극 지원하며 심지어 그의 사기가 백일하에 드러난 상황에서도 일방적으로 안 씨를 비호해온 정규재 부산시장 후보에게도 그에 합당한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