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송영길 “장시호, 태블릿 조작수사 양심선언하고 한동훈 거짓 시스템은 무너질 것”

“한동훈 장관이 자기 현대고 후배라고 장시호를 구슬리고 있지만, 장시호가 한 장관이 자길 더 이상 보호해줄 수 없다 느끼면 양심선언에 나설 것”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이른바 ‘최순실 태블릿’ 조작수사 문제와 관련 최서원(개명전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양심선언을 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송 전 대표는 4일 유튜브 ‘유용화의 생활정치’ 채널에 출연해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장시호 씨의 실명을 거론하며 조만간 태블릿 조작수사의 진실이 폭발하는 빅뱅이 있을 것임을 암시하는 발언을 쏟아냈다.

이날 홍범도 장군 흉상 이전 논란과 관련해 윤석열 정부를 질타한 송영길 전 대표는 “홍범도 장군은 박정희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도 인정했다”면서 이어서 화제를 태블릿 조작수사 문제로 돌렸다. 송 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을 지금 태블릿PC 조작해서 지금 구속시켰다는게 변희재 씨의 일관된 주장 아닌가. 변희재 씨의 주장은 상당히 일리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송 전 대표는 특히 장시호 씨가 조만간 태블릿 조작수사 문제에 대해 양심선언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장 씨는 이른바 ‘제2의 최순실 태블릿’을 박영수 특검 수사 제4팀에 제출한 장본인이다. 당시 박영수 특검 수사 제4팀의 팀장이 현 윤석열 대통령이고 2인자가 현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다.

그는 “장시호 씨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현대고등학교 후배기 때문에 지금 한 장관이 구슬리고 있는 건데, 한동훈 장관이 자신을 보호해줄 수 없는 상황이 인식되는 순간 저는 양심선언을 할 수 밖에 없다고 본다”며 “그렇게 되면 한동훈 장관의 거짓 시스템이 무너질 날이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최서원, 태블릿 반환소송 항소심도 승소…“한동훈은 태블릿을 내놔라”


변희재, 이지훈 변호사에게 “윤석열‧한동훈이 태블릿 조작 지시했는지 실토하라”




한동훈, 보고 있나?! 장시호 “아이스크림은 역시 하겐다즈지” 의미심장 글 남겼다 삭제


[단독] 장시호 양심선언 나서나? “태블릿으로 거짓말쟁이 되고 싶지 않아” 판결 관련 입장 밝혀


[판결문전문] 법원 “장시호의 ‘태블릿 취득’ 진술과 증언은 모두 거짓”


법원 “장시호 제출 태블릿, 최서원에게 돌려줘야 ... 장시호 진술은 믿기 어려워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