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인천국제공항공사의 골프장 입찰비리 의혹에 자체 조사를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원 장관은 6일 오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인천공항공사의 입찰 비리 의혹을 조사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정동만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국토부 차원에서 내부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윤석열 정부 들어서서 최근에 새로운 사실들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며 "감사원은 최근 감사보고서와 감사 결과들이 상반되게 나온 것을 두고 내부감사가 진행 중에 있다"며 인국공 골프장 입찰비리 의혹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음을 알렸다.
 
정 의원은 또 "국토부 산하에 공공기관이니만큼 운영권 분쟁에서부터 사업자 선정 과정까지 면밀히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국토부의 적극적인 진상규명 작업을 요구했다
 
이에 원 장관은 인국공 입찰 관련 "검찰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수사에서 깊은 내용이 나올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저희들이 결과에 따라서 그에 상응한 조치들을 취해 나가겠다"며 국토부 차원의 진상조사에 나설 것임을 밝혔다.
 
이에 따라 사건은 낙찰업체인 KMH 최상주 대표와 이상직 전 의원 및 민주당 실세 그룹과의 연관성을 토대로 사건은 전 정권의 대형 비리게이트로 번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