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윤석열이 권성동 해임했으면 인격장애 문제 더 불거졌을 것”

‘노영희의 뉴스in사이다’ 출연 “김성진은 김건희가 좋아할만한 정보를 주면서 가석방 노리는 것일지도” 분석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이 29일 오전, 경제신문사이자 시사 유튜브 채널인 ‘뉴스토마토’의 ‘노영희의 뉴스in사이다’ 프로그램에 출연해 최근 논란이 된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의 ‘카톡 논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앞서 26일 윤석열 대통령이 이준석 전 대표를 “내부총질이나 하는 대표”라고 음해하는 내용의 텔레그램 대화내용을 공개해서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하지만 윤 대통령은 28일 회동에서 권 원내대표를 사실상 재신임하는 발언을 했다. 이에 대해 변 고문은 “만약 윤석열이 그 일을 문제삼아서 권성동을 짤라버렸다면, 자신의 인격장애 문제가 더 불거졌을 것”이라며 “어린 당대표 쫒아내고 좋다고 뒤에서 욕하는 그런 문제가 더욱 커질 수 있어서 권성동에게 그냥 덮자고 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진행자인 노영희 변호사가 “대통령으로서는 권 원내대표의 행동이 자신에게 해가 됐음에도 불구하고 그걸 덮어주면서 논란을 차단시킨 셈인데, 그게 과연 윤 대통령의 본심일까”라고 묻자, 변 고문은 “본심일 수는 없을 것”이라며 “(윤석열) 자신도 사람이고, 울분이 끓겠지만 어쩔 수 없어서 그냥 넘어가는 거라고 본다”고 답했다.

변 고문은 “권성동은 3~4년쯤 전에 본회의장에서 비키니 사진을 보다가 걸렸고, 2016년 연말 탄핵을 앞두고 박지원 당시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정현 당시 여당 대표와의 문자를 공개해서 큰 논란이 됐다”며 “그 뒤로는 의원들이 각자 조심하면서 문자나 카톡 화면이 공개되는 일이 없었는데, 권성동은 막 받은 문자도 아니고 이미 5시간 전에 받은 메시지를 다시 꺼내서 뒤에 수십명의 기자들에게 고의로 보여준 셈”이라고 지적했다.

김건희 팬클럽 회장이었던 강신업 변호사가 팬클럽 회장직에서 물러난 의도에 대해선 변 고문은 “팬클럽 활동을 하면서 인지도를 잔뜩 올렸으니, 이제 가운 벗고 링 위에 올라가서 한판 뜨겠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앞서 변 고문은 여러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강신업을 무속인 천공과 영부인 김건희에 이은 대한민국 권력서열 3위라고 지칭한 바 있다.

변 고문은 “절대권력이 뒤를 봐주고 있으니 어느 정도까지는 순항할 것”이라며 강신업 변호사가 더 승승장구할 것이라고 전망한 후, “정상적인 시스템이라면 윤석열 대통령 측에서 당연히 저 팬클럽을 해체시켰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걸 보라”며 김건희가 쥐고 있는 권력이 만만치 않은 수준임을 시사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게 성 상납을 했다고 주장하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의 최근 옥중 행보에 대해서는 “김씨가 9년형을 선고받고 지금 감옥에 6년쯤 있었는데, 거의 가석방이 가능한 시기가 다가온다”며 “김건희의 입맛에 맞는 정보를 주면서 가석방을 노리는 게 아니겠느냐”고 진단했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