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노영희의 뉴스in사이다’ 출연 “윤석열 같은 범죄자는 대통령이 되면 안됐다”

“법치파괴 조작수사 범죄자 윤석열은 보수가 아냐... 박근혜 대통령이야말로 보수주의 대통령으로 평가할만한 도덕성을 갖춘 유일한 사람”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이 27일 유튜브 채널 ‘뉴스토마토’의 ‘노영희의 뉴스in사이다’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의 태블릿 조작수사 문제를 공개 거론했다.

이날 방송에서 변 고문은 윤석열 대통령의 도덕성 문제와 관련한 노영희 변호사의 질의에 “윤석열은 법치주의를 파괴한 범죄자 수준으로, 검사 재직 당시 수사했던 내용들부터가 다 조작날조”라면서 “대표적으로 그가 특검에 참여해서 했던 당시 태블릿 수사가 나와 연관되어 있는데, 증거들을 모조리 조작했다”고 답했다.



이어서 변 고문은 “윤 대통령(당시 박영수 특검 제4팀장)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당시 박영수 특검 제4팀 소속 검사)은 장시호 씨(최서원씨의 조카)가 꺼내들었던 태블릿PC를 완전 조작 날조했다”며 “그 태블릿이 최서원씨 게 아니라는 증거가 많았는데, 이 조작 날조는 윤석열과 한동훈이 주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검사가 수사를 조작한다는 것은 의사가 환자를 메스로 난도질 하는 것과 같은 것”이라며 “이는 중범죄중에 중범죄”라고 짚었다.

계속해서 변희재 고문은 “윤석열 대통령이 ‘국정을 잘 운영하느냐 못하느냐’가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하면서, “‘저런 범죄자는 대통령이 되면 안된다’는게 내 입장이니까, 대통령 자리에서 끌어내려야 한다고 얘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변 고문은 최근 김건희 여사의 나토(북대서양 조약기구) 동행 이슈에 대해서도 우려의 목소리를 표했다. 그는 “모든 언론이 윤석열 보도는 안하고 김건희 일정을 보도하던데 윤석열 입장에서 심각한 문제”라며 “점점 더 ‘한국의 대통령은 김건희가 아닌가’라는 시각이 커진단 얘기”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변희재 고문은 이념 사상과 동떨어진 행태를 보이는 현 정치권에 대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노영희 변호사가 현재 한국 보수세력에 대한 입장을 물어보자 변희재 고문은 국민의힘과 윤석열 등은 법치와 도덕성과 같은 보수의 원칙을 무시해왔기에 보수로 평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어서 변 고문은 “보수주의 대통령으로 평가할만한 도덕성을 갖춘 사람은 박근혜 대통령 뿐으로 그래서 내가 유일하게 지지했던 보수 정치인”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