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변희재, ‘매불쇼-수요난장판’ 방송서 “윤석열? 대통령으로 인정 못해”

“김건희, 차기 대권 노리나… 안주인이 무조건 있어야 하는 행사는 안 나타나고 호국 행사에 참여해 대통령급 연설하고 다녀”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대통령 자격이 없는 사람”이라고 평가하며 “대통령으로 인정할수 없다”고 밝혔다. 

변희재 고문은 22일, ㈜팟빵 방송 ‘매불쇼-수요난장판’에 출연, 윤 대통령의 태블릿 조작 수사 전력 문제를 거론하며 “내가 윤석열의 범죄행위를 손에 쥐고 있고, 그에 의해 피해를 입은 당사자이기 때문에 그를 대통령으로 인정할 수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변 고문은 최근 논란이 되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검찰총장 패싱 인사’ 문제와 관련해서도 “그건 한동훈이 그 전에 저질렀던 (태블릿 조작 수사) 범죄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하면서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은) 밀실에서 증거를 조작한 검사들이기 때문에 그 한계를 뛰어넘기 어려울 것”이라고도 비판했다.

이날 방송에서 변 고문은 대통령 부인인 김건희 씨가 윤 대통령과는 별개로 스스로 독자적인 정치 세력화를 구축할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변 고문은 “김건희가 영부인으로서의 선을 넘어서 차기 대권을 노린다고 주장해도 될 정도의 근거들이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변 고문은 “김건희 씨는 (내조를 하겠다면서도) 안주인이 무조건 있어야 하는 행사인 ‘용산 집무실 집들이’ 행사엔 나타나지 않았다”면서 반면 김 씨는 호국 용사 추모 행사(故 심정민 소령)에 참석해 공개연설을 했는데, 연설내용이 영부인 연설이 아니라 대통령 연설이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김건희 씨는 故 심정민 소령 추모 행사 연설에서 “젊은 이 군인의 희생 덕분에 우리가 하루하루 고통스럽지만, 살아갈 수 있는 날을 선물 받았다고 생각하면 정말 대단한 희생이고 대단한 사랑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젊은 인생을 우리를 대신해서 먼저 일찍 갔지만 우리의 마음속에 정신 속에 영원히 남아있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변 고문은 “(김건희 씨 연설 내용이) ‘국가와 민족을 위해 열심히 하자’는 (대통령이 할만한 연설) 수준인데, 이건 정치 선언이라고 봐도 될 것”이라고 평했다. 또한 “김건희의 팬클럽들은 자신들을 공격하는 단체를 고발하는 등 팬클럽들이 정치를 하고 있다”면서 “최소한 김건희가 독자적으로 정치 세력화를 하는 건 맞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김건희 씨는 내주중 나토 정상회의에도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는 정작 안보 관계자들인 국방부 장관과 방위사업청 청장은 수행단에서 빠져 논란이 일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