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이준석, “박근혜는 내가 당대표 된걸 감옥에서 보며 위안이 됐길 바란다”

조선일보 1면에 실린 충격적 발언에 독자들, “패륜의 도를 넘어 조롱하고 있다” 분노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가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감옥에 있는 박근혜 대통령을 조롱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17일자 조선일보 1면 중앙에는 이 대표의 사진과 함께 ‘“윤석열, 입당해 전문가 도움 받아야 당내서도 튀어오르는 주자 나올 것”’이라는 제목의 인터뷰 기사가 실렸다. 





이 기사 말미에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문답도 있었다. 

이 대표는 자신을 영입했던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면회를 간 적 없고 면회 계획은 없다”며 “내가 당대표 된 걸 감옥에서 보며 위안이 됐길 바란다”고 했다.


위와 같은 이 대표의 발언은 평범한 조선일보 독자들까지도 꺼림칙하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정치인 ‘이준석’은 스스로 탄핵에 앞장 선 인물이자, 자타가 공인하는 유승민‧김무성 키즈다. 게다가 본인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발탁돼 정계에 입문하는 은혜를 입었다. 

그런 이 대표가 4년 넘게 감옥에 갇혀 있는 박 대통령을 향해 “면회갈 계획 없다”며 “감옥에서 위안이 됐길 바란다”는 식의 발언을 한 것. 

조선일보도 뒤늦게 문제를 인식한 정황이다. 조선일보는 인터넷 기사에선 위 문장을 수정, 아래와 같이 고쳤다. 

이 대표는 자신을 영입했던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면회를 간 적 없고 앞으로도 면회 계획은 없다”며 “내가 당대표로 성과를 보여 그분이 ‘영입하길 잘했구나’라고 생각을 하게 해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당대표 된 걸 감옥에서 보며 위안이 됐길 바란다”고 했다.


조선일보는 이 대표의 패륜성 발언을 그대로 두고서 대신 발언의 취지를 미화·희석시키기 위해 원래 없던 문장을 더 추가한 것으로 보인다. 

또 조선일보는 인터넷과 지면(5면)의 인터뷰 기사 본문에선 아예 이 대표의 패륜성 발언을 빼버렸다. 이 대표의 발언은 말줄임표로 어색하게 마무리돼 있다. 

한편, 본지는 이 대표에게 정확한 발언과 취지를 확인하기 위해 전화와 문자를 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본지는 또 1면기사를 작성한 김승재 기자에게도 문의하는 이메일을 보낸 상태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