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아카데미워치 (학술/대학)


배너

김정민, 본인 홈페이지에서 ‘카자흐국립대 박사’ 사칭 적발

‘박사’ → ‘박사 수료’ 조용히 수정...박사 수료조차 못한 것으로 파악돼 논란의 불씨는 여전

몽골에서 ‘연세대 교수’를 사칭한 이력이 적발된 유투버 김정민 씨가 국내에서도 카자흐스탄 국립대학교 박사학위를 사칭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김 씨는 2011년부터 각종 강연회와 언론 인터뷰에서 카자흐스탄 국립대 박사라는 이력을 내걸었다. 그러다 이 경력이 사실이 아님이 드러나자, 그는 최근 “나는 카자흐스탄 박사 수료라는 이력서를 돌렸는데, 강연 주최 측과 언론사에서 일방적으로 박사라는 이력을 적었다”며, 허위경력 기재 책임을 남 탓으로 돌려왔다. 


그러나 김 씨는 지난 11일, 몽골에서 연세대 교수 사칭을 한 사건과 관련 생방송으로 해명을 하다, 카자흐스탄 국립대 박사를 사칭한 영문이력서를 스스로 공개하면서 망신을 당한 바 있다. 이 영문이력서에는 ‘카자흐스탄국립대학 박사학위자’와 ‘몽골국립대학 박사학위자’가 허위 기재돼 있었다. 




이와 함께 김 씨가 본인의 공식 홈페이지에서조차 한국어로 카자흐스탄 국립대 박사라 사칭한 이력이 적발된 것. 그는 최근 홈페이지의 이러한 허위 이력을 ‘박사’에서 ‘박사 수료’라고 조용히 고쳤다. 


다만, 김 씨는 카자흐스탄 국립대에서 박사 수료도 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돼, 또 다른 학력 사기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