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단독] 윤석열, 검찰과 김한수의 태블릿 조작, 서울중앙지검에 수사 지시

대검찰청 “서울중앙지검에 민원 처리 후 결과 통지하도록 조치했다” 변희재 고문에게 회신

윤석열 검찰총장이 ‘태블릿PC 증거조작을 어디까지 알았냐’고 묻는 변희재 본지 대표고문의 내용증명서를 받고 자신이 대답을 하는 대신, 서울중앙지검에 민원사건으로 접수해버렸다. 

변 고문은 지난달 28일, 윤 검찰총장과 고형곤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장에게 각각 같은 내용의 내용증명서를 발송했다. 내용증명서는 모두 29일 배달완료됐다. 변 고문은 만일에 대비 ‘우체국 내용증명서 서비스’를 이용했기 때문에 배달 착오가 있을 수 없는 상황이다. 윤 총장은 이 내용증명서를 받아 보고 해명할 것이 있다면 개인적으로 답하거나 그게 아니라면 묵살하면 될 일이다. 




그런데 윤석열이 지휘하는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는 지난 12일 이 내용증명서를 민원 사건으로 접수, 서울중앙지검에 조사를 지시했다. 

대검찰청은 12일 “2020. 4. 29. 대검찰청에 접수된 귀하의 민원서류는 2020. 5. 12.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송부하여 처리하게 하고 그 처리결과를 귀하에게 통지하도록 조치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라는 내용의 ‘민원서류 처리결과 통지 1998, 1999’를 변 고문에게 보내왔다. 

참고로 변 고문은 내용증명서 본문과 수백 페이지에 달하는 첨부자료를 따로 발송, 두 건(1998, 1999)의 서류로 접수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변 고문은 “사실상 윤석열의 ‘태블릿 조작’ 조사 지시”라고 해석했다. 

변 고문은 “저는 대검찰청에 민원 접수를 한 게 아니라 개인적으로 내용증명을 보내 경고를 했을 뿐”이라며 “그런데 대검찰청에서 공식적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처리하도록 하고 그 처리결과를 저에게 통보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취지는 서울중앙지검에 태블릿 조작 관련 조사를 하도록 지시했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저는 윤석열이 개인적으로 ‘보내주신 자료 잘 검토하겠습니다’ 이 정도 수준의 답변을 할 줄 알았는데, 예상보다 훨씬 더 적극적으로 나섰다”며 “윤석열이 특검 수사팀장 당시 태블릿 조작 사건에 개입하지 않았다는 의지의 표명”이라고 평가했다. 

변 고문은 “결과적으로 즉 대검찰청에 민원을 접수한 건 제가 아니라 윤석열 본인”이라며 “이렇게 되면 윤석열은 태블릿 조작 관련 서울중앙지검의 수사에 끝까지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변 고문이 밝혀낸 ‘태블릿 조작’의 진상은 윤 총장 개인이 적당히 묵살하기엔 증거가 명백하고 정치적 위험부담이 크다. 

변 고문은 내용증명서에서 탄핵 당시 검찰 내부에서 진행된 태블릿 관련 증거조작과 인멸, 위증교사 등 정황을 밝히고 모든 증거를 첨부했다. 

변 고문과 진상규명단은 최근 검찰 주장과 달리 태블릿의 요금납부자는 법인 마레이컴퍼니가 아니라, 처음부터 끝까지 개인 김한수라는 점을 밝혀냈다. 또한 검찰이 “최서원이 한국에 있는 직원에게 보낸 것”이라고 수사보고를 하고 언론에도 브리핑한 ‘독일 카톡 3건’이, 사실은 김한수에게 보낸 것임을 밝혀냈다. 당시 최서원과 김한수는 전혀 모르는 사이였다. 



변 고문 내용증명서에서 이러한 사실을 알리면서 “본인은 김용제, 김종우, 강상묵 검사 3인에 대해 위증교사, 증거인멸, 허위공문서작성 및 동행사죄로 지난 4월 8일 마포경찰서에 고발, 고발인 조사까지 마쳤다”며 “특검 당시 수사팀장이었던 윤석열과, 태블릿 수사를 총괄한 고형곤이 이러한 조작 정황을 몰랐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다그쳤다. 

다만 변고문은 윤 총장이 과거 청문회에서 태블릿 조작을 몰랐다고 해명했던 것을 감안, 그 증언이 사실이라면 10일 안에 다음과 같은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했다. 

변 고문은 윤 총장에게 정말 태블릿 조작에 관여하지 않았다면 ▲박근혜 대통령을 즉각 석방할 것과 ▲박 대통령에 대한 공무상비밀누설 혐의에 대하여 무죄를 구형할 것, ▲태블릿 재판(JTBC 명예훼손 사건) 피고인들에 대하여 전면 무죄를 구형할 것, ▲이제라도 태블릿 조작 전면 수사에 나설 것 등을 요구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