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김기수 변호사, “김한수, 유영하 사무실서 근무하고 있었다” 폭로

알 만한 사람은 다 알고 있었다… 왜 김한수 데리고 있었는지 밝혀야”

프리덤뉴스 대표를 맡고 있는 김기수 변호사가 “김한수 씨는 유영하 변호사 사무실에서 근무하고 있었다”고 폭로했다. 

유영하 변호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 변호인단의 핵심 멤버이며, 김한수 전 청와대 행정관은 태블릿PC 사건의 키맨으로 불리는 인물이다.


김기수 대표는 20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JTBC 홍석현과 손석희, 태블릿 조작 총괄 설명회’에서 “(이러한 사실을)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알고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태블릿PC조작진상규명위원회의 김기수 대표와 미디어워치 변희재 대표고문은 태블릿PC 사건과 관련해새롭게 드러난 사실들을 브리핑했다.  

김 대표는 “박 대통령이 탄핵 재판을 당하고 있을 시점에 대통령 변호인단이 김한수를 찾았지만 그를 찾을 수가 없었다고 한다”며 “그런데 김한수씨는 그 이후 대통령 지금 변호인단인 유영하 변호사 사무실에서 근무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알 만한 사람은 다 알고 있었다”면서 “오늘 이 자리에서 이 얘기를 하게 된 것은 여러 가지 고민 끝에 하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변호인단이었던 사람들은 왜 김한수를 데리고 있었는지 이야기 하라”며 “그동안 있었던 일을 쉬쉬하지 말고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변희재 대표고문은 김휘종 전 행정관과 김미영 전환기정의연구원 원장의 카톡 내용을 공개하며 태블릿PC 조작과 연관된 세력들의 진상은폐 음모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본지 이우희 기자 역시 앞서 보도된 ‘[단독] JTBC, 태블릿PC서 사진폴더 통째로 삭제’ 기사를 소개하며 JTBC 태블릿PC 조작설에 힘을 보탰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