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언론시민단체 “‘탄핵 정국’…언론이 주범”

바른언론연대 성명…당사자 입장 제외된 선정적 선동보도 지적

언론시민단체 바른언론연대(진용옥 최창섭 공동대표)가 이른 바 ‘최순실 게이트’를 다루며 대통령 탄핵 여론을 조성하는 언론을 향해, “‘탄핵 정국’의 주범은 언론”이라며 쓴소리를 냈다.


단체는 28일 “‘탄핵 정국’ 바라는 언론이야말로 국기문란의 주범이 아닌가?” 제하의 성명을 발표, “좌편향적으로 되어버린 한국의 언론이 전달한 당사자의 행위 속에는 진짜 당사자의 입장은 제외되어버렸다”며 최씨 측근이 언론에 전달한 내용만을 사실로 전제하는 언론의 ‘절름발이식’ 보도행태를 비판했다.


또, “최순실 씨와 그 일가에 대한 온갖 찌라시 폭로 기사로 신문과 방송은 물론, 네이버 다음 등 양대 포털까지 도배되다시피 한 상황”이라 개탄하며, “최씨 비리 의혹에 한국 언론은 너무 과도하고 과민하게 반응한다”고 지적했다. 최씨의 행보가 우리 국민이 알고 대응해야 할 긴안 가운 데 하나라는 주장이다.


단체는 최 씨 뿐 아니라 누구라도 권력을 빙자해 부당한 이권을 챙겼거나 인사에 간여한 사실이 밝혀지면 엄벌을 받아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한편, 우리 언론이 ‘의혹제기’라는 순수한 목적을 훼손시키고 정치선동으로 빠져들고 있음에 경종을 울렸다.


-이하 성명 전문-


[성명] ‘탄핵 정국’ 바라는 언론이야말로 국기문란의 주범이 아닌가?


최순실씨 측근에 의한 비리정황이 꼬리를 잡힌 듯 보인다. 대통령의 권력을 빙자하여 이권을 취했다면, 누구든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벌하기 바란다. 그러나 의혹과 조작으로 언론이 ‘인민재판’하는 것은 거부한다. 즉, 최 씨 측근의 입을 통해 나온 이야기로 언론이 최순실씨를 잡는 것은 거부한다. ‘관찰자의 발언’에 나름의 해석을 붙여 ‘당사자의 의도적 행위’로 분칠해버리는 언론은 흉기가 된다. 좌편향적으로 되어버린 한국의 언론이 전달한 당사자의 행위 속에는 진짜 당사자의 입장은 제외되어버렸다. 대통령의 사과도 최순실 씨의 인터뷰 내용도 너끈하게 한국의 언론들은 경시했다. 이건 보도가 아니라 선동이다.


관찰자는 당사자가 아니라는 지극히 초보적인 원칙이 우리 언론계에서는 외면받고 있다. 결정적으로 당사자의 입장이 제외된 절름발이 보도에 우리 언론은 ‘의혹’이라는 포장을 덧씌웠고 ‘언론의 역할’이라며 폭주하고 있는 상황이다.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이 박근혜 대통령 퇴임 후를 위한 자금마련을 위한 것이 아니냐는 가설로 조선일보가 야심차게 진행했던 프로젝트는, 그 초반 타 언론의 관심을 받지 못했다. 그러다가 국정감사를 앞둔 9월 20일 께, 한겨레신문이 조선일보사가 던져놓은 재단 관련 의혹을 1면으로 보도하면서 TV조선과 보조를 맞추었고, 이 후 조선일보 지면에서도 재단 관련 의혹 보도가 나오기 시작했다.


1개월여 동안 ‘자금의 용처’에 초점을 둔 재단 비리 관련 뉴스는 진척을 보이지 못한 채, 최순실 씨와 그 일가에 대한 온갖 찌라시 폭로 기사로 신문과 방송은 물론, 네이버 다음 등 양대 포털까지 도배되다시피 한 상황이다. 최순실씨 딸이 8세 때에 목욕탕에서 세신사의 뺨을 때렸다는 언론의 보도는 ‘가랑잎을 타고 김일성이 압록강을 건넜다’는 북한식 인민재판에 다름 아니다. 국민의 눈과 귀가 ‘최순실 피로’를 호소하는 상황에서 이번에는 JTBC가 ‘최순실 씨의 태블릿PC’에 저장된 ‘연설문 파일’을 공개하며 최씨가 국정에 관여했다는 새로운 의혹을 제기하면서 새 국면을 맞았지만, 여전히 언론의 보도는 너무 선정적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 같은 언론 보도 내용에 대해 이튿날 즉각 사과 입장을 표명했다. 연설문과 홍보에 최순실씨가 도움을 줬다는 고백이었다. 대통령은 국민 앞에 서서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고 사과문 발표와 함께 머리를 숙였다. 자신의 연설문이 공개되기 전 ‘자연인’ 최씨의 의견이나 소감을 전달받았다는 점에 대해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청와대 및 보좌체제가 완비된 이후에는 이를 그만 두었다고 말했다.


대통령이 최씨의 도움이 있었다는 점을 스스로 밝히자, 한겨레신문은 묵혀두었던 이성한 미르재단 사무총장과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최순실씨의 ‘국기문란’은 잠들지 않았다. 한겨레신문은 대통령이 비선의 존재를 인정하자, ‘실세’로 등극시키기 위한 최후의 몸부림을 치며 최씨에 대한 ‘비선실세’ 의혹을 더욱 증폭시켰다.

그러나 곧, JTBC는 태블릿PC 입수 경위 논란에 빠졌다. 최 씨 사무실의 PC를 정리하던 관리인에 양해를 구하고 손에 넣었다고 밝혔지만 사무실의 장소가 ‘독일’ 이라는 점도, 입수한 물건이 ‘태블릿PC’라는 점도 처음부터 명확히 하지 않았다. 우연의 일치일지는 몰라도 TV조선 역시, ‘최씨의 사무실’에서 발견한 문건이라며 이를 근거로 최씨가 문화체육관광부 예산까지 주물렀다고 선전한다. 검찰은 철저하게 수사하여, 대통령과의 친분을 악용한 최순실씨를 앞세워 이권을 취한 자들을 처벌해야 한다.


한국 언론 보도들은 최순실을 너무 초인적 범죄자로 채색했다. 봇물 터진 듯 쏟아져 나온 언론 보도대로라면, 대단한 재력가인 최순실 씨는 매일 저녁 30cm 두께의 서류를 살피며 대한민국 행정 외교 안보를 아우르는 국정 전반에 관여하고 있었고, 여기에 더해 대통령의 의상과 악세사리를 직접 준비하면서 자신의 딸이 다니는 고등학교와 대학 학사와 경기 일정까지 관리했다. 최순실씨에 대한 언론의 보도는 잔인할 정도로 넓고 깊었다. 언론보도를 믿는다면, 본인을 배후로 한 조직을 구성해 운영해온 최씨 1인은 대한민국 국가조직이나 청와대조직보다 더 대단한 역량을 지니고 있는 초인이다. 최순실씨에 관한 이런 선정적인 선동보도를 지켜보는 국민들은 개돼지가 된 기분이다.


최순실씨의 비리의혹에 한국 언론은 너무 과도하고 과민하게 반응한다. 최씨의 행보는 우리 국민이 알고 대응해야 할 긴안들 가운데 하나일 뿐이다. 북한 핵탄두 위협 앞에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이적세력이 최순실씨를 중범죄인으로 몰아가는 현상도 언론은 간과해서는 안 된다. 물론 최순실씨가 권력을 빙자하여 부당하게 이권을 챙겼거나 인사에 간여했다면, 엄벌을 받아야 할 것이다. 하지만, 대한민국 국민에게 의논한 박근혜 대통령을 물고 늘어지는 언론은 북한에 인권과 안보를 문의한 문재인 전 대표는 물고 늘어지지 않았다. ‘최순실’ 억측 보도를 너무 과도하고 지겹도록 이끌면서, 한국 언론들은 ‘의혹제기’라는 순수한 목적을 훼손시키고 정치선동으로 빠져들고 있다.


이미 검찰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정당과 언론노조까지 가세해 ‘최씨 스캔들’로 대통령의 숨통을 조이며 탄핵을 요구하는 오늘의 상황이 조선일보나 중앙일보가 최초로 의혹을 제기한 언론의 본분이나 목적에 얼마나 부합하는지 되묻고 싶다. 또, 조선일보의 의혹제기에 편승한 우리 언론 전반의 목적이 결국 ‘박근혜 대통령’ 탄핵이었는지도 곰곰이 생각해 봐야 할 대목이다. ‘대통령 탄핵’ ‘대통령 하야’와 같은 혼돈의 상황을 조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삼은 보도라면, 그리고 그 ‘정권 타도의 명분’이랍시고 내세운 근거가 ‘초인 최순실’의 ‘찌질한 행적’이라면, 최순실씨 대신에 우리 언론이 오히려 국기문란의 주범이 아닌가!


2016. 10.28.
바른언론연대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