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기타


배너

[종합] 피랍사태 해결 중대고비 넘기나

정부 대표단 아프간 현지 도착, "다각도 협상으로 구출노력"


정부 대표단 아프간 현지 도착, "다각도 협상으로 구출 노력 최선"

구출작전 돌입 외신보도애 대해..한국 당국(합참, 외교부) "한국인 구출작전 없었다"

지난 19일 아프가니스탄에서 발생한 샘물교회 사역팀 20여명 피랍 사건과 관련, 이들의 `석방교섭'을 위해 급거 아프간 현지로 날아간 한국 정부 대표단이 현지에 도착하고 무장단체의 동향이 빨라지면서 사태해결에 중대한 고비를 맞고 있다.

조중표 외교부 제1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정부 대표단은 22일 오후 2시55분(한국시간) 아프간 수도 카불에 도착, 아프간 외교장관을 면담하는 등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전했다. 이 당국자는 "(납치한) 상대와 직간접적 경로로 접촉이 이뤄지고 있는 시점"이라며 "단체의 입장과 우리 입장을 서로 교감하는 단계에 이미 들어섰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아프간 보안군이 한국인 피랍자 구출작전에 돌입했다는 AFP 보도가 카불발로 타전되었고 이를 확인하려는 취재기자들에게 당국은 구출작전 전개는 사실이 아니라며 부인하고 나섰다.

AFP는 이날 아프간 국방부 측을 인용, 아프간 군.경과 나토군이 카라바흐 지역의 가즈니 주에 억류중인 한국인 인질 23명을 구출하기 위한 합동작전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이후 곧바로 연합뉴스는 합동참모본부가 즉각 "사실이 아니다"며 긴급히 진화에 나섰다고 보도했으며 또 뉴넬리 발 보도를 통하여 현지 외교소식통들도 사실이 아니라고 확인되었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리고 네이션코리아의 전화취재에 응한 외교부 당국자도 "그것은 오보"라고 확인해 주었다.

이어 22일 오후 5시 외교부 당국자는 "아프가니스탄에서 피랍된 한국인을 구출하기 위한 군사작전은 없었다"고 최종 확인했다. 이 당국자는 아프간 군.경 등이 한국인 구출작전에 돌입했다는 외신 보도와 관련, "현지 공관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라며 이 같이 밝혔다.

한편 한국과 아프간 정부 당국은 양측간 사전 협의없이 한국인들의 안위와 직접 관련된 군사작전은 감행하지 않는다는 내부 합의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AFP는 이날 아프간 국방부 성명을 인용, 아프간 군.경과 나토군이 카라바흐 지역의 가즈니 주에 억류중인 한국인 인질 23명을 구출하기 위한 합동작전에 들어갔다고 보도했었다.

한편 아직도 피랍자 숫자에 혼선이 있는 것과 관련, "일단 23명이 납치된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전제한 뒤 "일부 외국인이 섞여 있다는 첩보가 있어 확인중"이라고 전했다. 현재 아프간 탈레반들은 한국인 23명을 인질로 잡고 있으며 아프간 현지인 5명도 억류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중이다.

출처: nakorean.co.kr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