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기타


배너



국방위 "아프간 평화위해 언제, 누구와도 대화"



(서울=연합뉴스) 김상희 기자 = 정부가 아프가니스탄에 파병한 동의.다산부대를 올해 말 예정대로 철군하기 위해 서류작업(paper work)을 이미 진행중인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국회 국방위(위원장 김성곤)는 이날 오전 국방위원장실에서 국방위 간사인 한나라당 황진하, 열린우리당 김명자 의원과 중도통합민주당 김송자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탈레반에 의한 한국인 인질사태와 관련해 국방부 관계자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현안보고를 청취했다고 밝혔다.

김성곤 위원장은 현안보고 청취 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회는 작년말 이미 동의.다산부대를 올해 말까지 철군하기로 동의한 바 있다"며 "통상 철군에 필요한 시간이 5∼6개월 가량이므로 사실상 다음달부터 철군준비에 들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같은 조건은 탈레반측의 요구와 크게 상충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방부 관계자에게 `사실상 철군준비 단계에 들어간 것으로 봐도 되느냐'고 물었고 `페이퍼 워크(서류작업)'는 이미 하고 있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정부는 이미 철군을 결정한 상태이고 철군에 필요한 시간을 감안할 때 조기철군 시기는 본질적인 문제는 아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탈레반 대변인을 자처하는 카리 유수프 아마디가 아프가니스탄 정부가 수감하고 있는 탈레반 전사 23명을 한국인 인질과 맞교환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서는 "외교부가 관장할 사안이라 국방위 보고에서는 별도로 논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김 국방위원장과 각당 간사들은 이날 국방위 차원의 성명서를 통해 "아프가니스탄에서 활동하는 동의.다산부대는 수만명의 아프가니스탄인들을 위해 의료봉사와 학교.교량 건설 등 인도주의적 재건임무를 수행해왔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한국의 국회의원들은 아프가니스탄의 평화를 위해 언제 어떤 사람들과도 대화할 용의가 있으며 아프가니스탄의 평화가 정착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lilygardener@yna.co.kr

(끝)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