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기타


배너



(서울=연합뉴스) 황윤정 기자 = 한국인에 앞서 아프가니스탄 반군인 탈레반에 납치됐던 것으로 알려진 독일인 인질 2명의 생사가 불분명하다.

탈레반 대변인은 자처하는 카리 유수프 아마디는 자신들의 철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아 이들을 모두 살해했다고 주장했으나, 독일과 아프간 정부는 이를 믿지 않거나 부인하는 등 진실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여기에 탈레반의 또다른 대변인은 이들의 납치 사실조차 부인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혼선이 가중되고 있다.

아마디는 21일 납치된 독일인 인질 1명을 살해한 데 이어 나머지 독일인 1명도 총살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는 살해 사실을 입증할만한 증거를 제시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아프간 외무부는 즉각 이를 일축하면서 이들 중 1명은 생존해 있고 다른 1명은 숨졌지만 심장마비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나아가 생존 인질의 석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까지 했다.

독일 정부 역시 탈레반의 인질 살해 위협을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면서도 탈레반의 살해 주장은 선뜻 수용하지 않는 신중한 분위기다.

마르틴 예거 독일 외무부 대변인은 "우리는 탈레반 대변인의 성명을 매우 심각하게 검토하고 있으며 모든 증거를 추적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납치된 독일인들이 살해됐다는 주장을 독자적으로 확인하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독일 언론들도 탈레반의 주장을 주요 뉴스로 보도하고 있지만 확인되지 않은 사항에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부 언론은 심지어 탈레반 대변인을 자임하며 서방 언론을 접촉하는 아마디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하는 정도다. 타블로이드 신문 빌트는 독일 정부 소식통을 인용, 유수프가 납치세력의 대변인이 아니라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실제 독일인이 실종된 지역의 탈레반 지도자의 대변인인 자베울라흐 무자히드는 전날 dpa 통신과의 통화에서 독일인 납치에 관해 아는 바가 없다고말했다.

그러나 독일인 인질이 탈레반의 주장대로 살해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빌트는 일요판에서 익명의 정부 소식통을 인용, 독일 관리들이 납치됐던 기술자 시신 1구를 확인했으며 시신에는 여러 발의 총상이 있었다고 전했다.

yunzhen@yna.co.kr

(끝)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