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서울의 소리’ 출연 변희재, 尹 비속어 논란에 “해외 나가면 안되는 대통령”

“미국 서열 2위 낸시 펠로시를 패싱하더니… 그냥 사과했으면 끝났을 일을 거짓말로 덮어”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대해 “실수를 넘어선 참사”라며 “윤 대통령은 대통령 직을 수행할 수 없는 자격미달”이라고 평가했다.

변 대표고문은 23일 ‘서울의 소리’ 유튜브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은 함부로 해외에 나가면 안되는 대통령이라는 게 입증됐다고 보면 된다”며 “너무 큰 사고를 쳐서 작은 사고들이 덮이는 수준”이라고 힐난했다.


그는 “국제 무대에서 이런 일이 발생했던 경우는 지금까지도 전례가 없다”며 “바이든이 연 행사에서 욕한 것이기 때문에 바이든 입장에서 매우 기분 나쁜 상황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미국의 서열 3위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한국에 방문했을 때 만남을 피했는데, 중국 공산당 서열 3위인 리잔수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을 만나선 얼싸 끌어안는 사진이 찍혔다”며 “미국 입장에서 볼 땐 ‘미국 서열 3위를 패싱하더니 중국 서열 3위를 끌어안고 있는가?’란 의문을 가질 것”이라고 추론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나라는 미국한테 의존해야 할 게 상당히 많다”며 “특히 자동차 배터리, 반도체 문제를 미국과 풀어가야 하는데, 이건 우리가 미국한테 얘기를 꺼내지도 못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더불어 “더 큰 문제는 환율이 1400원을 돌파해 우리나라가 미국한테 통화스와핑을 요청중”이라며 “미국이 우리의 요청을 안 들어주면 연말 환율 위기를 넘어갈 수 있을지 의문인데, 이번 사태로 인해 우리가 미국한테 도와달란 얘기를 할 수 있는 처지가 안된다”고 강조했다.

변 대표고문은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이 잘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혼잣말로 한 건데 비속어가 나와 유감이다’라고 하면 됐을 일”이었다며 “자신의 정치적 실수를 사과하고 끊었어야 하는데, 이 문제를 거짓말로 덮었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