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뉴시스, 특검 거짓말 받아쓴 ‘태블릿 L자패턴’ 공식 정정보도

뉴시스 외 다른 언론사들도 최서원 측 이동환 변호사에게 정정보도문 검토 의사 전해와 논의 중

태블릿에 관한 특검의 거짓말을 그대로 받아썼다가 최 씨로부터 정정보도 청구소송을 당한 12개 언론사 중 뉴시스가 첫번째로 공식 정정보도문을 게재했다. 

뉴시스는 18일자로 과거 2017년 1월 11일자 기사 ‘[종합]특검, '제2의 태블릿PC' 실물 공개…"L자형 잠금 패턴 등 최순실 소유 확실"’ 하단에 정정보도문을 게재하고 별도의 정정보도문 기사도 게재했다.



지난 2017년 1월, 박영수 특검은 “최서원 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했으며 잠금패턴이 ‘L’자였다”는 거짓 브리핑을 했다. JTBC를 비롯해 여러 언론사들이 이 내용을 그대로 보도했다. 

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 특검 측은 애초 최서원 씨의 휴대폰을 압수한 바도 없고, 최 씨는 L자 패턴을 사용한 바도 없다. 

최 씨는 최근 법률대리인인 이동환 변호사를 통해 사실 확인 노력도 없이 특검의 거짓말을 그대로 유포한 언론사들을 상대로 법적조치에 돌입했다. 이 변호사는 내용증명을 보냈음에도 정정보도 요구에 응하지 않은 언론사 12곳을 상대로 지난달 13일 정정보도 청구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대표적인 민명통신사인 뉴시스가 가장 먼저 별도 기사 정정보도문 및 원 기사 하단 별지 정정보도문을 게재했으며 다른 일부 언론사들도 같은 방식의 정정보도문 게재 검토 의사를 밝혀온 상태다. 이 변호사는 원 보도가 나온지 시일이 꽤 흐른 만큼 반드시 별도 기사 정정보도문도 게재해야만 소 취하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뉴시스 외 현재 남은 정정보도 대상 언론사는 △ 통신사는 연합뉴스, 뉴스1,  방송사는 JTBC, MBN,  신문사는 중앙일보, 경향신문, 서울신문, 국민일보, 노컷뉴스, 아시아경제, 이데일리 등 총 11개사이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