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가세연 후원자들, 부정선거 모금액 반환소송 및 사기와 횡령 고발 준비

사기모금 및 횡령액 50억 이상이면 특경법 적용, 무기징역 될 수도

지난 총선 107개 지역구 전체를 재검표 한다면서 한 지역구당 무려 6천만원씩, 최대 60억원 이상의 후원금을 모았던 가로세로연구소가 결국 후원금 반환 소송에 휘말리게 되었다.

최근 김세의 대표의 수백만원대 룸살롱, 텐프로 법인카드 결제사실이 드러나고, 또한 모금한 돈으로 민경욱 등에 불법 정치자금을 건네거선 이를 빌미로 협박을 가하는 행태에 재검표 모금액에 동참한 독자들이 반기를 들고 나선 것이다.

가세연 독자들, 가세연 측에 공탁금 모금 반환 관련 내용증명 발송

직업이 변호사로 파악되는 유투버 아이디 james ahn은 ‘4.15 부정선거 재검표를 위한 공탁금 모금 반환 계약조건 미이행에 대한 촉구와 건의’라는 제목의 내용증명을 가세연 측에 보냈다고 알렸다.


주된 내용은 가세연이 재검표 공탁금 목적으로 돈을 모을 때 언제든지 요청이 있으면 반환해주겠다고 공지를 했음에도 반환이 제대로 이루어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신혜식 대표의 신의한수에선 “가세연은 수백통의 전화를 해야 간신히 공탁금 반환을 받을 수 있다”면서 이런 사정을 알리기도 했다.

내용증명에는 공탁금 반환 문제 이외에도 가세연 측이 모금액과 모금액외 수입을 철저히 분리해서 관리했는 여부, 모금액의 출처와 사용내역을 기록했는지의 여부도 묻고 있다. 이는 단순히 공탁금 반환을 받는 것을 넘어 가세연을 사기와 횡령 혐의로 고발조치하기 위한 사전 단계로 파악된다.

작년부터 시비된 가세연의 재검표 사기극 의혹 

변희재 대표고문의 미디어워치도 이미 지난 해 9월 16일, 강용석, 김세의, 김용호 등 3인 앞으로 ‘증거보전 신청 인용 여부 확인 건’에 대한 내용증명을 보낸 바 있다.

그간 가세연 측은 107개 지역구 전체를 대상으로 재검표를 할 것이고 재검표 공탁금이 5천만원이라 홍보해왔다. 그러나 민경욱, 이언주, 이은권 등 후보자가 가세연과 무관하게 당사자가 직접 소송을 했고, 가세연이 소장을 낸 약 95개 지역구에서는 재검표를 위한 필수조치인 증거보전 신청이 모두 기각된 것으로 파악되었다. 이에 가세연 측은 아예 재검표 신청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변 대표는 “증거보전 신청이 기각된 지역구는 재검표를 못할 걸 뻔히 알면서도 재검표를 명목으로 돈을 모은 건, 사기라는 인식이 있었냐”는 질의를 하기도 했다.

내용증명 01

내용증명 02

가세연 모금 관련 폭로전에 나선 김소연 변호사

또한 미디어워치에서는 올해 3월 11일 강용석과 함께 재검표 소송에 뛰어든 김소연 변호사에게도 내용증명을 보냈다.

귀하는 페이스북에서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변호사로부터 본인 뿐 아니라 카톡을 공유하는 13명의 변호사 대부분이 착수금으로 수천만원 대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귀하는 부산, 청주, 울산, 대전 등의 여러 지역의 후보의 선거무효 소송을 대리했다고 밝혔습니다. 귀하가 수임한 후보자들의 소송에서 변호사 수임료는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변호사 측으로부터 받았습니까, 후보자들로부터 받았습니까.“


만약 김소연 변호사의 주장대로, 후보자들의 소송비용을 후보자가 아닌 가세연 측으로부터 받았다면 불법정치자금 수수죄가 적용될 수 있는 사안이다. 

실제 김세의 대표는 민경욱 전 의원을 향해 “6월 15일, 압구정동 커피샵에서 만난 적 있지 않냐”며 사실 상, 여기서 불법정치자금을 건넨 것을 빌미 삼아, 민 전의원을 협박을 가하기도 했다.

가세연 멤버들, 무기징역까지 선고될 수 있는 심각한 사안

가세연의 피해자들이 단순히 후원금 반환을 넘어 가세연을 사기죄, 횡령죄, 정치자금법 위반 관련 고발을 한다면 변희재 대표와 미디어워치가 보낸 공문이 결정적인 증거가 될 수 있다.

가세연 피해자들이 들고 일어서자 유투브 댓글에서는 응원과 참여의 글이 빗발치고 있다. 가세연의 김세의 대표는 방송에서 “하루에 수천만원씩 후원금 반환 요구가 온다”고 실토하기도 했다. 

신의한수 신혜식 대표는, "사기모금 및 횡령액수가 50억원이 넘어가면, 특경법 대상으로 가세연 멤버들은 무기징역에 처해질 수도 있는 사안"이라고 경고했다.

내용증명 1쪽

내용증명 2쪽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