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미디어워치 (국내언론)


배너

‘사드 오역 보도’ JTBC 뉴스룸, 방심위 중징계 위기

심의위원들, “납득할 수 없는 오역”…지난 해 시위장면 송출 등 ‘특종’ 위한 팩트 왜곡 우려

사드 관련 영문 기사 오역 보도로 논란을 불렀던 JTBC 뉴스룸이 결국,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중징계 위기에 놓였다. ‘의도성 없는’ 기자의 단순 실수라는 회사 측 입장에 대해 방송심의소위원회 심의위원들은 여야를 가리지 않고 “납득할 수 없는 오역”이라는 데 뜻을 모으며 법정제재 이상의 징계를 결정했다.

징계 수위는 위원회 전체회의를 통해 최종 결정된다. 소위원회 위원 전원이 법정제재 이상을 주장한 데다, JTBC는 지난 해 국정교과서 관련 보도 중 뉴욕타임즈 사설 날짜 오보로 ‘주의’ 징계를 받은 바 있어, 이번 사안도 법정제재로 결론지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달 7월 13일 ‘JTBC 뉴스룸’은 ‘[단독 l 탐사플러스] 민가 향한 ‘사드 레이더’ 문제…일본 기지 가보니’ 제하의 보도를 통해 일본 교가미사키 미군통신소에 설치된 사드 레이더 기지 관련 영상과 괌 사드포대 관련 현지 르포기사를 소개했다.



지난 수요일(17일) 열린 방송심의소위원회에서 JTBC 측은 미군 기관지 ‘성조지’ 오역을 두고 “기자의 번역 오류” 라며, “의도적으로 한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게이트키핑에서 이를 바로 잡지 못해 채널 신뢰도를 떨어트린 심각한 사안”이라 덧붙이며 “정정보도와 관련자 징계를 했다”고 밝혔다.

여권 추천 함귀용 심의위원은 지난 해 10월 뉴욕타임즈 오보를 언급하며, “(화면에) 지나가는 자료로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기사 내용을 가지고 보도하는 것…(번역에 따라) 보도 내용이 달라진다. 데스크에서 필터링을 안했다는 게 믿겨지지 않는다”라며 JTBC측의 ‘단순 실수’ 주장에 의혹을 제기했다.

여권 추천 하남신 심의위원은 “JTBC는 유독 기획의도에 맞추기 위해 팩트를 가공해서 왜곡, 변형된 팩트를 우격다짐 식으로 기획의도에 맞추기 위해 조작하는 경우가 몇 번 있었다”며, “특종의식에 집착해 팩트를 가공하는 풍토가 JTBC 보도 분야 종사자들의 인식에 있는, 근본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JTBC측은 자사 보도가 공정성과 객관성을 목표로 한다면서 “팩트를 왜곡한 경우는 없다고 본다”고 반박했다.

야권 추천 심의위원 “JTBC, 이런 수준 영문 오역 납득 안 돼”

그러나 야권 추천 장낙인 심의위원 또한 오역 내용을 두고 “이런 수준의 영문을 오역한다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면서, “이 정도 원문을 이렇게 뒤집어서 번역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다만, 여권 추천 심의위원들이 주장하는 JTBC의 의도성에 대해서는 반대 의견을 냈다.



김성묵 소위원회 위원장은 방송된 일본 교가미사키 사드 레이더기지 인근 주민들의 시위 시기를 물었고, JTBC측은 2015년도 영상이라 답했다. 김성묵 위원장이 자료화면에 시기를 표기하는 것은 기본이라 지적하자, JTBC측은 이에 답변을 하지 못했다.

김성묵 위원장은 “탐사보도는 경우에 따라 객관성을 담보할 수 없다는 것을 충분히 내포하고 있다”며 왜곡 편파 방송의 위험성을 언급했다. 또, “JTBC가 사과를 두 번씩이나 하고 (내부) 징계를 한 것은 여론에 파장이 그만큼 컸다는 것…그렇다면 프로그램의 문제가 컸다고 볼 수 있다”고 짚었다.

JTBC 관계자 퇴장 후 이뤄진 심의에서 하남신 심의위원은 “기획안에 비해 취재 내용이 부실하면 중단해야 하는데, 그에 맞춰서 하려 한다”면서 JTBC가 기획의도에 맞춰 팩트를 가공하고 짜 맞추는 관행이 있다는 의혹을 거두지 않았다. 그러나 이와 별개로, 국가 안보에 관련된 사안에 대한 보도의 파급효과와 지난 뉴욕타임즈 오보 사례, 그리고 사측의 신속한 내부 징계를 고려해 ‘경고’ 의견을 냈다.



함귀용 심의위원은 “사드배치와 관련해 정확한 보도를 해야 하는 입장(관점)에서 본다면 의도됐건 아니건 관계자 징계 이상의 법정제재가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미 방송사측이 자체적으로 징계를 내린 상황임을 감안해 ‘경고’ 로 수위를 낮췄다.

장낙인 심의위원도 “논란이 되고 있는 대상에 대한 오역과 그렇지 않은 대상에 대한 오역을 다르게 봐야 한다”며 높은 수위의 징계를 시사했지만, 방송사측의 발 빠른 후속조치가 있을 경우 징계 수위를 낮춰온 관례를 들며 ‘주의’ 의견을 냈다.

김성묵 소위원회 위원장은 “탐사프로그램의 기본이 팩트가 뒷받침하는 객관성”이라 강조했다. 이어, “처음부터 성주의 문제가 더 클 수 있다는 것을 전제로 했다. 일본의 시위가 마치 지금 이뤄지는 것으로 볼 수 있다”면서 JTBC보도를 ‘아전인수 격’이라 평했다.

그러면서, “객관성으로 출발하는 것과 의구심을 제기해서 문제를 풀어가는 것은 출발 자체가 다르다”며 ‘경고’ 의견을 냈다.

한편, 야권추천 윤훈열 심의위원은 별다른 심의 내용 없이 “사드배치와 관련된 문제에 있어 반대 시각을 갖고 보고 싶은 것들만 봤다는 심리”라 말하며 JTBC측의 ‘단순 실수’ 주장을 한 번 더 언급하는 데 그쳤다. 그러면서 “‘경고’는 과하다”는 이유로 ‘주의’ 의견을 내는 등 노골적으로 JTBC 편들기에 급급했다.

박필선 기자 newspspark@gmail.com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