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미디어워치 (국내언론)


배너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10일 TV조선과 JTBC, 채널A 등 종합편성채널 3사와 보도전문채널인 뉴스Y에 대한 재승인 심사에 착수한다.

심사위원장으로 선임된 오택섭(73) 고려대 명예교수와 방송·법률·경영·회계·기술·시청자단체 등 전문분야별 심사위원 14명 등 총 15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는 4박5일간 합숙하며 심사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방통위는 심사위원회의 심사 이후 대표이사 청문 등을 거친 뒤 내주 중 전체회의를 열어 사업자별 재승인 여부를 최종 의결할 계획이다.

이번 심사에서 4개 채널은 지난해 9월 방통위가 마련한 '재승인 기본계획'에 따라 '방송평가위원회의 방송평가' 350점, '사업계획서 평가' 650점 등 총 1천점 만점에 650점 이상을 획득해야 재승인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총점 650점 미만 사업자는 '조건부 재승인' 또는 '재승인 거부'를 받는다. 또 총점 650점 이상이더라도 9개 심사사항별 점수가 배점의 40%를 넘지 못하면 조건부 재승인을 받게 된다.

재승인 심사에 들어간 채널 중 TV조선과 JTBC, 뉴스Y는 오는 31일, 채널A는 다음 달 21일 재승인을 받아야 한다.

한편, 승인 유효기간이 오는 11월 만료되는 MBN은 별도의 재승인 심사를 받을 예정으로 이번 종편 재승인 심사에서는 제외됐다.

취재팀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