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기타


배너

정동영, '창' 출마로, 지지율 10%대도 위험

중앙일보 여론조사, 정동영 11%로 크게 하락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의 대선 출마로 인해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 못지 않게 범여권 후보들도 극심한 타격을 입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범여권 선두주자인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의 지지도는 일부 여론조사에서 10%대마저 위협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이 전국 만 19세 이상의 성인남녀 1천34명을 대상으로 이 전 총재의 출마선언이 있었던 7일 실시한 긴급 여론조사에 따르면, 정동영 후보의 지지도는 지난 5일 조사에 비해 1.2%p 하락한 11.1%에 그쳤다. 1위는 이명박 후보(41.3%)였고 이날 출마 기자회견을 한 이회창 전 총재는 19.9%를 기록했다. (오차한계는 95% 신뢰수준에서 ±3.0%p)

기타 범여권 주자들의 존재도 이 전 총재의 출마 이후 묻히는 분위기다. 창조한국당 후보지명대회 이후 지지율 상승을 장담하던 문국현 후보는 지난주에 비해 1.1%p 하락한 3.6%를 기록했고 권영길 후보(1.6%)와 이인제 후보(1.5%)가 뒤를 이었다. 범여권 후보들의 지지도를 전부 합쳐도 2위 이회창 후보에게도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서리서치가 같은 날 전국 700명의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정 후보의 지지도는 11.3%로 지난달 조사에 비해 6.4%p 하락했다. 문국현 후보 역시 4.5%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는 42.4%로 1위, 이회창 후보는 20.1%로 2위를 기록했다. (오차한계는 95% 신뢰수준에서 ±3.7%p)

조선일보가 TNS코리아에 의뢰해 전국 1천명의 유권자들을 상대로 이날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정동영 후보의 약세가 눈에 띄었다. 정 후보는 13.9%로 지난달 31일 조사에 비해 3.2%p 하락했다. 이명박 후보는 37.9%, 이회창 후보는 24%를 각각 기록했다. (오차한계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경선 승리 이후 잠시 20%대에 올랐던 정동영 후보의 지지도가 10%대 초반에서 박스권을 형성하고 있는 현상은 막판 역전극을 노리는 범여권에 암울한 소식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고건 전 총리를 범여권 단일후보로 추대하자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프리존뉴스 김주년 기자 (daniel@freezonenews.com)


[세상을 밝히는 자유언론-프리존뉴스/freezonenews.com]
Copyrights ⓒ 2005 프리존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