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국민의힘 전 미디어법률단장 “한동훈의 박근혜 30년 구형은 객관적 사실”

원영섭 전 국민의힘 전 미디어법률단장, 한동훈 캠프 측의 조작 주장 일축하고 나서

원영섭 전 국민의힘 미디어법률단 단장이 한동훈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징역 30년을 구형하는 AI 영상과 관련해 내용 자체는 객관적 사실에 바탕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원 전 단장은 5일 자신의 SNS에 “[김사랑시인TV와 전략TV에서 알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한동훈 후보 측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AI 영상을 허위 영상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서 반박했다. 

원 전 단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의 30년 직접 구형 전문은 이미 오래 전 여러 언론 매체에서 기사화 된 사실관계이며, 유튜브 게시 당시 AI임을 명시한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한 후보 캠프 측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징역 30년을 직접 구형하는 한동훈 영상이 조작됐다는 입장을 밝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원 전 단장은 “오히려 한동훈 시작캠프에서 밝힌 한동훈 후보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실제 구형한 적이 없다는 사실은 명백한 가짜뉴스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동훈 시작캠프의 무고한 법적대응에 대해 맞다이 아닌 맞고소로 관용없이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