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뉴탐사] [인터뷰] 청담술자리 가짜뉴스 낙인 찍은 채널A '돌직구' 진행자 김진 인터뷰

언론의 확증 편향과 책임 회피

[편집자주] 이 기사는 뉴탐사 측과 특약으로 뉴탐사의 기사 '청담술자리 가짜뉴스 낙인 찍은 채널A '돌직구' 진행자 김진 인터뷰'을 그대로 전재하는 것입니다.   


청담동 술자리 의혹에 대해 대다수 언론이 핵심 사실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않은 채 덮어놓고 '가짜뉴스'라는 낙인부터 찍는 행태가 다시 한 번 확인됐다. 특히 채널A '김진의 돌직구쇼'의 김진 앵커가 최근 이 보도에 대해 맹비난을 쏟아냈으나, 정작 본인이 사건의 핵심 사실을 모른 채 편향적 보도를 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뉴탐사의 강진구 기자가 지난 6월 30일 김진 앵커와 나눈 전화 통화에서, 김진은 첼리스트의 새로운 증언 등 중요한 사실관계를 전혀 모르고 있었음이 밝혀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진은 한동훈 전 법무부 장관에게는 관대하면서 국회에서 장관에게 질의한 김의겸 의원을 집중적으로 비판하는 편향된 태도를 보였다.


더욱 문제는 김진의 태도 변화다. 처음에는 저자세로 대화에 임하던 김진은 점차 방어적인 태도로 돌변했다. 통화중 갑자기 뉴탐사 대신 김의겸 의원을 비난하다가, 자신의 보도에 대한 지적을 거부하더니, 결국에는 "예의를 지켜달라"며 대화를 회피하려 했다.


이번 통화는 일부 언론인들이 사실 확인 없이 확증 편향에 빠져 편파 보도를 하고 있음을 여실히 보여준다. 또한 비판을 수용하지 못하는 폐쇄적 태도가 언론의 공정성과 신뢰도를 해치고 있음을 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다음은 강진구 기자와 김진 앵커간의 6분 47초간 통화 녹취록이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