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스픽스’ 출연 변희재 “김건희 인맥, 태극기 세력을 이념의 방패로 삼아”

“尹, 태극기 보수와과 거리둬… 정진석‧김문수에 보수 유튜버들 신바람 났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은 “윤석열 정권에 아쉬워하는 보수 측과 범 김건희 여사의 인맥들이 태극기 보수 세력을 앞세워 이념의 방패로 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17일 ‘스픽스TV’의 ‘박진영의 정치마키아벨리’에 출연한 변 대표고문은 ‘김일성 주의자’ 발언으로 논란이 됐던 김문수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과 ‘조선은 일본군 침략으로 망한 것이 아니’라고 언급한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관련해 논평을 내놓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변 대표고문은 “원래 윤석열 대통령은 태극기 보수 세력과 상당히 거리를 뒀다”며 “선거 운동을 할 때에도 태극기 보수 유튜브가 하는 행사에도 안 갔고, 대통령 인수위 때부터 이쪽(태극기 보수 세력)을 거의 자리에 임명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은 광주에 가선 광주 정신을 헌법에 넣겠다고 했고, 입만 열면 김대중과 노무현의 정신을 계승하겠다고 했다”며 “윤 대통령은 집권할때부터 지금까지 이념적으로 보수층이 열광할 거리를 던져준 게 하나도 없었다”고 짚었다.

다만 “보수 태극기 유튜버 인맥은 김건희 여사 쪽에서 관리해왔는데, 김문수 위원장도 파워 유튜버였고 유튜브에서 강성 발언을 해왔던 분”이라며 “(김 위원장은) 범 김건희 인맥이라고 봐야 한다”고 짚었다. 결국 윤석열 정권의 일부 세력이 보수 유튜버들을 관리하면서, 동시에 그들을 활용해 보수 지지층의 결속을 강화시키고 있다는 게 변 대표고문의 진단이다. 

변 대표고문은 “윤석열 정권을 아쉬워하는 보수 세력 쪽과 범 김건희 여사 인맥들이 태극기 보수 유튜버 세력을 앞장세워 이념의 방패로 삼고 있다”며 “이게(전략이) 일정 정도 성공했다는 평가도 나오는 듯 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미 진보와 중도층은 (윤 정권을) 떠났다. (윤 정권에게) 남은 건 보수층을 어떻게 탄탄하게 결합시키느냐”라며 “정진석, 김문수 위원장 투톱이 움직이면서 침체되어있던 보수 유튜버들이 신바람났다”고 평했다.


관련기사 :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