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자유통일강대국코리아 (역사/외교)


배너

[조우석 칼럼] ‘호주와 중국의 예정된 전쟁’, 중국이 한국 대선엔 무슨 장난 쳤을까?

호주 사례를 보고 자유민주체제 파괴하려는 중국의 침투 전복 공작에 대한 경계심 높여야 ... 한국을 호주라는 거울에 새롭게 비춰본 책이 바로 ‘호주와 중국의 예정된 전쟁’

[조우석 · 뉴스타운 주필(평론가)]

일당독재 중국에서 이뤄지는 정치의 80% 이상이 음모와 공작이라는 건 상식에 속한다. 여자를 쓰는 미인계부터 정치자금 살포 등 이른바 돈질까지 포함해서 수많은 정치공작 장난질을 한다는 점이 우리와는 다른데, 내정은 물론이고 외교조차 그렇게 하는 나라가 중국이다.

실은 북한의 그 악명 높은 씨앗 심기 같은 것도 바로 그런 맥락이기도 하다. 필자는 중국 외교에 있어서 이런 음모와 공작의 내막을 몽땅 까발린 신간 ‘호주와 중국의 예정된 전쟁’이란 책을 지난주에 읽었다. 실은 지난주 이틀간 병원에 입원할 일이 있었는데 이 책을 들고 가서 밑줄까지 쳐가면서 완독했다.



이 책은 한마디로 중국이 어떻게 지난 20여 년 동안 오스트레일리아를 자기들의 ‘밥’이라고 생각하며 장난질을 쳐왔는가를 담은 중요한 기록이다. 저자는 일본의 ‘겟칸하나다’ 편집부로, 앞서 호주의 클라이브 해밀턴 교수가 쓴 중요한 책 두 권(‘중국의 조용한 침공’, ‘보이지 않는 붉은 손’)의 내용을 축약해놓았다. 여러 시각자료가 그 과정에서 덧붙여져서 한 눈에 들어오는 효과가 크다.

이 책에 따르면, 시진핑의 중국은 미국을 제치고 이제 세계 패권을 쥐려고 한다. 그래서 무엇보다 미국의 동맹 체제를 약화시키려고 하고 있는데, 미국의 동맹 중에서도 호주를 가장 약한 타깃, 즉 만만한 나라로 파악했다. 그래서 중국은 미국과 호주의 연결고리, 그 틈새에 쐐기를 박아 미국-호주 동맹을 느슨하게 만들려고 했다.  중국은 호주가 이민을 받아들이는 나라이므로 그런 개방국가의 특성도 자기들이 파고들기에 좋은 조건으로 봤다. 그래서 중국은 우선 호주 내에서 친중파부터 키웠다. 정계와 학계 인사 중 만만한 사람에게 접근해 돈을 뿌리곤 했는데 그래서 걸려든 사람이 한둘이 아니다.

호주의 외무부 장관을 지냈던 봅 카가 그런 인사들 중에 대표적인 인사다. 봅 카는 원래 중국 공산당의 일당독재를 비판했던 매우 상식적이고 멀쩡한 사람이었다. 그런 그를 중국은 남몰래 푼돈을 주고 사무실도 얻어주면서 교묘하게 자기들의 편으로 만들었다. 이런 식으로 호주의 상당수 정치인들이 중국 대변인 노릇을 잘하는 ‘애완견’으로 변했다는 게 이 책의 주장이다. 이런 상황에서 호주내 한편에선 중국 경계의 분위기가 조금씩 커졌던 것도 당연하다.

특히 2년 전 코로나 사태 때 호주에서는 중국을 의심하는 언론이나 지식인이 부쩍 많아졌다. 그렇다면 중국은 코너에 몰린 것인가? 아니다. 그걸 그냥 두고 볼 중국인가. 어디서 많이 봤던 짓을 했다. 중국인 여행객의 호주 입국을 금지시켰고, 또 호주산 쇠고기와 와인 등이 수입을 금지시키는 등 공격을 시작했다. 상대적으로 작은 나라 호주를 괴롭히기 시작한 것이다. 여기에 호주가 결국 굴복했다. 사실 호주 인구는 한국의 절반인 2,500만 명에 불과한데다가, 경제를 보복수단으로 삼자 바로 무릎을 꿇을 수 밖에 없게 된 것이다.

호주에 유학을 간 중국 젊은이들도 이 틈에 ‘까불어댔다’. 자기들이 빠져나가면 대학 운영이 안되고 호주가 휘청대니까 저들이 호주를 위협하고 대학을 친중 세력의 본거지로 삼은 것이다. 그 결과 호주는 현재 중국에 목덜미가 잡혀있는 상황이면서 동시에 상당수 국민들이 중국 저 나라는 정말로 큰일 날 집단이라고 잔뜩 경계를 하고 있는 묘한 국면이다.

그런 실상을 몽땅 까발린 신간 ‘호주와 중국의 예정된 전쟁’이란 책이 이번에 한국에서 발간된 일은 의미가 크다. 문제는 지금부터이고, 우리다. 호주보다 더욱 심한 친중 사대주의로 쩔고 또 쩔은 나라가 어디 있느냐? 바로 대한민국 아니냐는 것이다. 그 대한민국을 호주라는 거울에 새롭게 비춰본 것이 바로 이번 책이다. 

필자의 의문은 이렇다. 지난 20년 동안 중국이 한국을 놓고선 또 얼마나 친중세력을 심고 장난치기 위해 노력을 했을까? 중국이 자기네 뒷마당이라고 생각한 대한민국에 비해서 호주는 그나마 상대적으로 중요성이 덜했을 것인데 말이다.

그래서 물어야 한다. 결정적으로, 이번 3.9 대선에는 중국이 얼마나 엄청나게 개입했을까도 물어봐야 한다. 실제로 대선 직전 반중·반공 단체 ‘차이나아웃’이 서울 명동의 중공대사관 앞에서 중공 대선개입 경고 기자회견를 가진 것에도 호주 등에서의 전례가 그 배경이다. 

중국 저들이 예전에는 그러지 않다가 이번만 장난쳤을까? 촛불 난동 이후 문재인의 집권 역시 뒷배를 봐주고 돈을 지원해준 중국와 북한의 장난 탓일 텐데, 그 점은 장차 규명해야 할 것임을 밝혀둔다.

어쨌거나 우리는 중국의 그 무시무시한 대선개입을 물리치고 정권을 교체하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이것으로 끝이라고 생각해선 안 된다. 새 정부 출범 뒤에 대한민국 대청소를 하게 될 때 악의 꽃인 친북주사파 세력을 정리하면서 동시에 친중공 세력도 반드시 정리해야만 할 것이다.


※ 이 칼럼은 2022년 3월 23일 오전, 자유수호TV(구 뉴스타운TV)에서 방송된 ‘한국 3.9대선에 음모의 나라 중국은 무슨 장난을 쳤을까?’ 제하 조우석 영상 칼럼을 토대로 재구성하여 미디어워치에 투고한 것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