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한반도 사드 배치를 저지하기 위한 중국과 북한 및 국내 좌익세력의 파상공세에도 불구하고 사드에 찬성하는 여론이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한국갤럽이 지난 9~11일 전국 성인남녀 1천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휴대전화 여론조사(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는 ±3.1%p) 결과에 따르면, 사드 배치에 대한 응답은 찬성 56%, 반대 31%, 답변유보 13%로 각각 집계됐다.

앞서 사드 배치 공식 발표가 나온 직후에 실시된 (7월12∼14일)에서는 찬성 50%, 반대 32%를 각각 기록한 바 있다.

현재 친노좌익 세력이 SNS와 각종 커뮤니티 사이트를 완전히 장악하고 친중 여론을 확산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같은 여론의 변화는 이례적이다. 한국 정부를 향한 중국 공산당 및 중국 언론의 협박이 역효과를 내고 있는 셈이다.

일각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중국 방문과 김제동 등의 여론몰이가 정상적인 국민들의 분노를 자아내면서 사드 찬성 여론을 부채질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 여론조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