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KBS 사드 보도지침 논란’ 정치공세 증명한 야당?

민경욱 새누리당 원내대변인 “더불어민주당 주장은 야당 발 ‘역 간섭 행태’” 강력 비판

KBS 사드배치 보도지침 논란과 관련해 야권이 스스로 ‘정치공세’임이 드러내는 모양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에서 "KBS에 이제는 경고해야겠다"며 "사드 관련해서 부당한 공안몰이를 시도했다고 한다. 개탄스럽다"고 발언했다.

우 원내대표는 "KBS 전국기자협회 성명에 따르면 (KBS 윗선이) 부당한 내부지침을 내렸다"며 "이런 식으로 하시면 KBS사장, 보도본부장, 보도국장, 정치부장이 국회에서 단단히 해명해야 할 것이다. 필요하다면 상임위 차원에서 청문회라도 해야 할 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더민주는 이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부당한 내부지침을 내렸다'는 표현을 '성주 외부세력 관련 보도 과정에 일선 취재 기자를 무시하고 윗선에서 개입했다는 것이다'로 수정한다'"고 발언 내용을 정정했다.

새누리당은 “야당의 일방적 주장이야말로 (언론사 보도에 대한) 야당발 역간섭 행태”라며 반박에 나섰다.

새누리당 민경욱 원내대변인은 22일 국회 현안 브리핑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이 사드배치에 대한 KBS 보도까지 문제 삼고 있어 유감”이라며 “지난주 성주 집회에서 외부세력의 개입과 폭력 사태가 확인되었는데, 이를 보도한 일을 놓고 ‘보도지침’에 의한 것이라는 식의 어처구니없는 공세를 취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 원내대변인은 “오늘 우상호 원내대표는 사드배치와 관련해 KBS가 부당한 ‘보도지침’으로 공안몰이를 시도했다고 주장하면서 KBS를 향해 ‘경고’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청문회를 해야 할 판이라는 등 협박성 발언도 쏟아냈다.”며 “그러나 채 몇 시간도 안 돼 우 원내대표는 출입기자들에게 ‘보도지침’이란 표현을 삭제한다고 공지하며 슬그머니 꼬리를 내렸다. 사실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 원내대표는 KBS 전국기자협회가 낸 성명을 인용해 비정상적인 보도가 됐다고 주장했지만, 해당 성명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돼 기자들 스스로 삭제한 성명”이라며 “사드를 반대하다보니 사드관련 보도가 맘에 들지 않아 그런 것인지, 별 일을 다 트집 잡는 모양새”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설령, 방송사 편집회의에서 그런 주장들이 있었다하더라도, 이는 언론사 업무영역의 문제이고, 핵심은 사안을 얼마나 사실관계에 맞춰 충실하게 보도하느냐가 중요한 것”이라며 “이렇게 더불어민주당이 언론사의 편집권을 지시나 간섭과 혼용하면서 일방적인 주장으로 비난하는 것이야말로 보도에 간섭하고 영향을 끼치려는 야당 발 ‘역 간섭 행태’”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민 원내대변인은 “확인되지도 않은 일부의 일방적 주장을 여과 없이 수용하고 이를 증폭시켜 무분별한 공세를 취하는 것은 공당이 취할 태도가 절대 아니”라며 “사드 반대집회에서 발생한 폭력행사를 수사하는 사법절차를 공안몰이라고 여론몰이 하는 구태도 가당치 않다.”고 비판했다.

민 원내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의 혹세무민 주장의 근거가 된 KBS 전국기자협회의 성명도 내려졌고, 그제 국민의당도 이 성명을 인용해 논평을 냈다가 실수를 깨닫고 사실상 논평을 철회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당장에라도 사실이 잘못된 자신들의 주장을 취소해야 옳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더민주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같은 날 브리핑을 통해 "관련 논평을 한 민경욱 대변인은 새누리당의 대변인이 아니라 KBS의 대변인임을 자임하고 나서는 격"이라며, "보도개입 당사자로 거명되는 이들이 억울함이 있다면, 새누리당이 그 당사자들을 적극적으로 대변하고자 한다면, 당장 관련 상임위(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를 열어 문제에 대한 논의를 시작함이 마땅하다"고 청문회 개최를 제안했다.

더민주는 보도지침 논란과 관련해 스스로 이를 정정했음에도, 이에 대한 새누리당의 반박까지 묶어 KBS 청문회 개최 요구까지 나아간 셈이다. 이 같은 대목은 더민주를 포함한 야권의 ‘KBS 사드보도 의혹’제기가 정치공세임을 드러내는 하나의 방증으로 보인다.


박주연 기자 phjmy9757@gmail.com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