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투고
후원안내 정기구독

폴리틱스워치 (정치/사회)


배너


북한 인권탄압과 세뇌 실상을 다룬 다큐영화 <태양 아래(Under the Sun)>를 새누리당 20대 국회 비례대표 당선인들이 단체 관람할 예정이다.

강효상, 김순례, 김종석, 문진국, 신보라, 윤종필, 이종명, 임이자, 전희경 당선인은 3일 오전 7시50분 여의도 CGV에서 단체관람에 참석한다. (이상 9명, 가나다 순)

당선인들은 행사 취지에 대해 “주민의 정신까지 지배하려는 북한의 공산전체주의 체제를 고발하는 영화 <태양 아래>를 보다 많은 국민들이 함께 관람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20대 국회가 북한인권의 참상을 알리고 자유통일을 위한 준비를 계속 추진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고자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러시아와 북한 정부의 상영금지 압박으로 러시아 개봉이 취소된 '태양 아래(Under the Sun)'는 지난 지난달 27일 전 세계 최초로 한국에 개봉했다. <태양 아래(Under the Sun)>는 러시아 감독 비탈리 만스키가 평양에 사는 8세 소녀 ‘진미’와 함께 1년 동안 생활하며 깨달은 북한 전체주의의 광기를 폭로한 리얼 다큐멘터리 형식의 영화다.

이 영화는 2일 현재 관객 1만명을 돌파한 상황이다.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