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및 독자의견
후원안내 정기구독 미디어워치샵

기타


배너

우파단체 “역사전쟁에서 반드시 이겨야” 14일 주말집회 열려

역사교과서 국정화 지지제3차 국민대회 등 잇따라 개최

14일 민주노총 등 50여개의 단체들이 참가한 민중총궐기 대회가 열린 가운데 이날 오후 3시 서울역 앞에서는 ‘역사교과서 범국민운동’ 등이 주최하는 ‘올바른 역사교과서 지지 국민대회’가 열렸다.

단체들은 “역사교과서 논쟁의 본질은 국정 대 검정이 아니라 역사전쟁이라는 것으로 국가정체성투쟁”이라며 “타협이나 양보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국민에게 자부심과 긍지를 심어주는 국정 교과서가 교육과 나라를 살린다”며 “대한민국을 적대하는 이석기와 통합진보당을 끌어들인 세력과의 역사전쟁에서 반드시 승리하는 절박한 기도와 헌신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이날 오후 3시 광화문 동화 면세점 앞에서는 대한민국 재향경우회(구재태 회장) 주최로 올바른 역사교과서 국정화 지지 제3차 국민대회가 열렸다.

단체들은 “나쁜 대통령은 역사왜곡에 눈을 감고 훌륭한 대통령은 비틀어 놓은 역사를 바로 잡는다.”며 “민중사관의 덫에 걸린 우리 역사를 구하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역사전쟁 반드시 이겨야 한다. 대의는 결코 굴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미디어내일 이철이 기자 lclpoliview@gmail.com



배너

배너

배너

미디어워치 일시후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현대사상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